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전지검, 청소년 자기주도형 선도 프로그램 도입


대전지검은 청소년 범죄예방 대전지역협의회와 함께 청소년 자기주도형 선도 프로그램인 ‘새로운 나를 만나는 시간’ 등을 도입했다고 28일 밝혔다.

새로운 나를 만나는 시간은 초기 단계의 비행 청소년에게 조건부로 선도 기간(기본 6개월)을 설정, 청소년이 직접 선택한 음악이나 체육 활동에 참여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청소년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선택하는 자기주도형 문화활동으로 자존감·성취감을 높일 수 있다.

대전지검은 이와 함께 청소년 주거 환경 개선사업인 ‘수호천사 꿈꾸는 공부방 만들기’도 도입했다.

열악한 주거 환경을 개선하고 보호자 교육을 실시해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정서적 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검찰은 지난 26일 아동보호전문기관 등 유관기관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전지검 관계자는 “앞으로도 SNS를 통한 청소년들과의 소통, 사회봉사 프로그램 및 보호자 교육 등을 통해 청소년 범죄를 예방할 것”이라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