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삼바, 美바이오젠 보유 에피스 지분 전량 인수…3조원 유상증자도

삼성바이오에피스 신사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지분 1034만1852주를 23억 달러(2조7655억원)에 인수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주식 매매 계약에 따라 에피스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100% 자회사가 된다.

이번 계약은 바이오젠의 지분매입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오젠은 2012년 에피스 설립 당시 15%의 지분을 투자한 파트너사다. 2018년 6월 콜옵션을 행사해 에피스 전체 주식의 절반을 보유하게 됐다.

인수대금 23억 달러는 향후 2년간 분할 납부될 예정이다. 계약체결 후 특정 조건을 만족할 경우 추가로 지급되는 ‘언 아웃(Earn-out)’ 비용 5000만 달러는 제외된다. 이번 계약은 1차 대금 10억달러 납부가 완료되는 시점부터 효력이 발생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지난 10년간 바이오젠과의 협업을 통해 축적된 에피스의 개발, 임상, 허가, 상업화에 걸친 연구개발 역량을 온전히 내재화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에피스 지분 매입과 사업 확장에 필요한 투자 재원 확보를 위해 총 3조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발행주식수는 500만9000주로, 발행가액은 59만9000원으로 예정됐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