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종시, 29일부터 오미크론 대응 검사체계로 전환


세종시가 코로나19 고위험군에게 우선적으로 PCR검사를 시행하고, 일반 시민들은 신속항원 검사를 실시하는 등 29일부터 오미크론 변이 대응 검사체계로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청 임시선별검사소는 29일부터 오미크론 대응 체계으로 전환된다. 세종시보건소 선별진료소는 명절연휴가 끝난 다음달 3일부터 이를 시행할 예정이다.

PCR 우선순위 검사 대상은 만60세 이상 고령자,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거나 역학적 연관성이 있는 사람(밀접접촉자, 격리해제전 검사자, 해외입국자 등),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자(고위험시설 종사자, 병원 입원 전 환자, 휴가복귀장병), 신속항원검사 양성자 등이다.

우선검사 대상자는 신분증 및 의사소견서, 격리통지서와 격리안내 문자, 밀접접촉자 통보문자, 휴가증 등 관련 서류를 지참해야 검사를 받을 수 있다.

PCR 우선검사 제외자는 신속항원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선별진료소에서 자가검사 후 의료진에게 음성·양성 여부를 확인한 뒤 양성일 경우 검사를 받으면 된다.

변화된 검사체계의 안정적 정착을 위해 29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는 신속항원검사와 PCR 검사 중 선택이 가능하다. 다만 3일부터는 우선순위자(고위험군)만 PCR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음성일 경우 음성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으며, 음성확인서 발급 시 자택이 아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PCR검사 선별진료소는 기존처럼 오후 9시(야간)까지 운영한다. 신속항원검사 가능 시간은 29일~2월 2일은 오후 4시 30분까지 운영하고 추후 야간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세종=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