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 백신 ‘노바백스’ 2월 중순부터…당국 “교차접종도 허용”


다음달 중순부터 국내에서 미국 제약회사인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다음달 둘째 주부터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에 이어 국내에서 5번째로 품목 허가를 받은 노바백스 백신이 국내에 도입된다고 28일 밝혔다.

노바백스 백신은 mRNA 방식의 모더나·화이자 백신과 다른 유전자재조합 백신이다. 유전자재조합 백신은 항원 단백질을 직접 주입해 체내에서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 생성을 유도한다. 이미 B형 간염, 자궁경부암 백신에 사용돼 온 기술이다.

접종 대상자는 18세 이상 미접종자다. 특히 의료기관·요양병원 입원환자, 요양시설 입소자, 재가노인·중증장애인 등 거동불편자 등 고위험군에 먼저 사용될 예정이다.

노바백스 백신이 1인용 주사제인 ‘프리필드 시린지’ 형태로 생산되고, 2∼8도에서 5개월간 냉장 보관이 가능해 별도의 해동이 필요 없다는 점을 고려해 의료기관 자체 접종이나 시설 방문접종에 우선 사용하게 됐다.

내달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고위험군 대상 자체·방문접종이 시작된다. 그 외의 접종 대상자 중 희망자는 네이버나 카카오 앱, 의료기관 예비명단을 활용해 당일 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추진단은 화이자나 모더나 등 mRNA 백신 등으로 1·2차 접종을 받았지만, 의학적 사유로 추가 접종이 어려운 경우에는 노바백스 백신으로 교차접종을 받도록 내달 중으로 구체적인 실시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황경원 추진단 접종기획팀장은 “백신 접종 실시기준에 따르면 어떤 백신을 접종한 뒤 의학적 사유에 따라 동일한 백신을 사용할 수 없다면, 다른 백신으로 교차 접종이 가능하다는 것이 일반 원칙”이라며 “이에 따라 앞서 다른 백신을 접종했더라도 의사 소견에 따라 노바백스 백신으로 교차 접종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교차접종으로 2종의 백신을 접종한 경우, 3차접종에 노바백스 백신을 사용해도 되는지에 대한 질문에 “접종 백신 종류가 2종을 넘더라도 오접종 기준에 포함되지는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현재 3차 접종은 앞선 1, 2차 접종(기본접종) 백신 종류와 관계없이 mRNA 백신으로 접종하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