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스 오미크론’ 최소 40개국 확산…“전염력 1.5배, 입원 위험 비슷”

덴마크 국책 연구기관 “입원 수준에서 큰 차이 없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본격화하며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다기록을 쓰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검사소에서 피검자들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BA.1)의 하위 유형으로 기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구별이 어려워 ‘스텔스 오미크론’으로 불리는 ‘BA.2’가 전 세계로 확산되고 있다. 현재까지 스텔스 오미크론의 전염력은 오미크론 변이에 비해 1.5배 높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위험성에선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덴마크를 비롯해 미국·영국·스웨덴 등 최소 40개국에서 BA.2 감염 사례가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덴마크에서 이달 둘째 주 스텔스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전날 열린 후생노동성 코로나19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BA.2 감염 사례가 27건 확인됐다고 보고했다. 한국과 인도·홍콩·싱가포르·필리핀 등 아시아 다수 지역에서도 해외유입 환자 등을 통해 BA.2가 확인됐다.

덴마크 보건당국에 따르면 스텔스 오미크론의 전염력은 기존 오미크론 변이의 1.5배로 잠정 평가되고 있다. 타이라 그로브 크라우제 덴마크 국립혈청연구소(SSI) 기술이사는 “BA.2는 백신 미접종자에게 전염성이 더 강하지만 백신 접종을 받은 사람들도 많이 감염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SSI는 초기 분석 결과 입원 위험에 있어서는 큰 차이가 없다고 밝혔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도 BA.2가 BA.1보다 심각하다는 증거는 아직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BA.1과 BA.2의 작용이 실질적으로 다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테오도라 하치오아누 미 록펠러대 교수는 “BA.1과 BA.2는 동일한 계통에서 동일한 시기에 발생했으며 약 20개 돌연변이가 다르다”며 “BA.1과 비교해 BA.2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약간의 차이가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11월 BA.1을 ‘우려 변이’로 지정한 바 있지만 BA.2에 대해서는 아직 해당 움직임은 없다.

WSJ는 “연구원들은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와 비교해 BA.2에 대항하는 방법에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고 예측한다”며 “코로나19 항바이러스제는 오미크론 변이에 대해 계속 작용하며 BA.2에도 유사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전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