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공’ 외치던 정용진, 中대사 만났다…“복 많이 받기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SNS 캡처

‘멸공’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를 만난 사실을 공개했다.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싱 대사와 함께 촬영한 사진 세 장을 올리고 “늘 그렇게 서로 복 많이 받기로. 올림픽 두근두근”이라고 적었다.


또 ‘싱하이밍 대사님’ ‘나는 대한민국 응원함’이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앞서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 ‘멸공’을 키워드로 한 글을 잇따라 올리며 논란이 됐다. 그는 ‘한국이 안하무인인 중국에 항의 한 번 못한다’는 제목의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가 지우기도 했다. 해당 기사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사진이 들어있어 신세계그룹의 중국 사업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당시 정 부회장은 자신의 멸공 게시물이 중국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고 북한에 대한 것이라는 취지로 해명했다.

이후 사내 노동조합까지 나서 “회사 이미지에 타격을 준다”고 비판하자 정 부회장은 사과의 뜻을 밝히고 관련 게시물을 더 이상 올리지 않았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