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만배, 교도관에게 현금 165만원 건네 추가기소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중심에 서있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해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구치소에서 나오면서 교도관에게 현금 165만원을 건넨 혐의로 추가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28일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관한 법률 위반(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김씨를 추가기소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14일 구치소에서 대기하면서 교도관에게 현금 165만원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교도관은 서울구치소에 즉시 이 같은 사실을 말했고, 구치소 측이 경찰에 내용을 통보한 후 관련 수사가 진행돼 왔다. 김씨는 특정 교도관에게 돈을 준 것이 아니라, 자신 때문에 고생한 구치소 직원들이 간식이라도 사먹을 수 있도록 돈을 놓고 온 것 뿐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씨를 추가기소하면서 김씨가 대장동 의혹 관련 재판을 받고 있다는 점을 고려해 해당 재판부에 두 사건의 병합 심리를 요청했다.

앞서 검찰은 김씨에게 750억원 뇌물 공여, 1100억원 배임, 55억원의 횡령 등 혐의를 적용해 법원에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었다. 지난해 10월 14일 오전 김씨는 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서울구치소로 이동해 대기했고, 검찰이 청구한 1차 구속영장이 기각되자 귀가했다.

이후 검찰은 다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고, 김씨는 지난해 11월 4일 구속됐다. 김씨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공모해 최소 651억원 가량의 택지개발 배당 이익과 최소 1176억에 이르는 시행 이익을 화천대유 측에 몰아줘 공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이외에도 김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5억원의 뇌물을 건넸다는 혐의도 받는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