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동생 박유환,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 송치

배우 박유환. 국민일보DB

배우 박유환(31)이 대마초 흡연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박유환은 마약 투약으로 여러 차례 논란을 일으켰던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의 동생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박유환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최근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박유환은 2020년 12월 태국 방콕의 한 음식점에서 일행 2명과 함께 대마초를 한 차례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형 박유천의 콘서트에 특별 출연하기 위해 태국을 찾은 상황이었다.

박유환과 일행들은 경찰 조사에서 모두 혐의를 인정했으며, 박유환과 함께 대마초를 피운 일행 2명 중 1명도 검찰에 불구속 송치됐다.

태국에 거주 중인 나머지 1명은 현재 코로나19로 국내 입국이 어려워 추후 경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박유환은 2011년 MBC TV 주말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으로 데뷔했다. 이후 ‘천일의 약속’, ‘로맨스가 필요해3’, ‘그녀는 예뻤다’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했다. 현재는 인터넷 1인 미디어 진행자(BJ)로 활동 중이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