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검찰, ‘2215억 횡령’ 오스템임플란트 직원 구속기소

서울 강서구 오스템임플란트 본사 모습. 연합뉴스

회삿돈 2215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 이모(45·구속)씨가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 금융·증권범죄수사협력단(단장 박성훈)은 28일 이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이씨는 오스템임플란트 재무팀장으로 재직하며 2020년 1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회사 자금이 들어있는 계좌에서 본인 명의의 증권 계좌로 2215억원을 15차례에 걸쳐 이체한 뒤 개인 주식투자 등에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횡령금 2215억원 중 335억원은 이씨가 출금 후 회사로 반환해 피해액은 1880억원으로 집계됐다. 검찰은 소액주주 피해를 막기 위해 이씨가 횡령금으로 매입한 시가 약 690억원 상당의 금괴 855개(855㎏)를 확정판결 전에 회사로 돌려주기도 했다. 252억원이 들어있던 계좌는 동결됐고, 부동산 등에 대한 기소 전 몰수·추징 보전도 법원에 받아들여졌다. 인용된 몰수·추징 보전 금액은 394억원이다.

앞서 오스템임플란트는 지난해 12월 31일 서울 강서경찰서에 이씨를 고소했다. 고소 전날 잠적한 이씨는 지난 5일 경기도 파주 자택에서 검거됐다. 이후 지난 8일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는 사유로 구속됐다. 경찰은 지난 14일 사건을 송치했다.

경찰은 이씨의 아내와 여동생, 처제 부부도 입건해 수사 중이다. 이씨 아내와 처제는 공범으로 판단돼 업무상 횡령과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다”고 말했다.

검찰은 “회사 내 직원 등의 공모 여부에 대해서는 사건을 분리해 경찰이 수사 중”이라며 “경찰과 긴밀히 소통·협업해 공범 존재 여부를 명백히 하고 잔여 범죄 수익 환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성필 기자 fe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