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청년선대위 “선배 정치인들, 낡은 정치에 안주하지 말아야”

“운동권 이념정치 벗어나야”


민주당 청년선거대책위원회는 28일 기자회견을 열어 민주당 정치인들이 ‘낡은 정치’를 청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존 정치인들의 ‘줄 세우기 정치’ ‘이념 정치’ 등을 청산해 국민들이 요구하는 다양한 권리를 충족해야 한다는 차원이다.

권지웅·서난이 다이너마이트 청년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 등은 28일 기자회견에서 “선배 정치인들에게 요구한다. 시대에 뒤처진 낡은 정치에 안주하지 말아달라”며 “지금 앉아 있는 자리에 안주하지 말고 직접 발로 뛰어 국민을 찾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정치를 위한 선거제도 개혁에도 행동해달라”며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에서 한 연설처럼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에게도 기회가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 자신들이 직접 현장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갈라치기로 시민들을 대립시키는 정치가 아니라 더 많은 현장으로 달려가 통합의 정치를 만들어내는 데 함께하겠다”며 “운동권의 이념 정치를 벗어나 새로운 시대의 미래 정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청년선대위 관계자는 “기존에 민주당에 박힌 ‘운동권 정당’ ‘내로남불’ 등의 이미지를 타파하자는 차원”이라며 “특정 세대가 ‘물러나야 한다’기 보다는 기성 정치인의 단점을 보완해 다양한 국민의 요구에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