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담원 기아, 한화생명 꺾고 3위 도약


담원 기아가 시즌 3승째를 거둬 농심 레드포스를 제치고 3위로 올라섰다.

담원 기아는 28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2대 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3승2패(+4)를 기록했다. 농심(3승2패 +2)보다 세트득실을 앞서 3위로 한 계단 도약했다.

담원 기아의 강력한 라인전 체급이 돋보였다. 담원 기아는 비장의 무기 올라프를 활용해 1세트를 가져갔다. 챔피언의 강점을 활용해 초반 오브젝트를 독식한 이들은 22분 만에 화염 드래곤의 영혼을 확보했다. 한화생명은 카밀·갈리오 조합으로 응수했지만, 조합의 힘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

드래곤 전투에서 대승을 거둔 담원 기아는 곧장 내셔 남작 둥지로 진격했고, 버프를 활용해 억제기 2개를 철거했다. 마지막 정비를 마친 이들은 장로 드래곤과 내셔 남작 버프를 두르고 바텀으로 돌격해 게임을 마무리했다.

‘캐니언’ 김건부(리 신)가 담원 기아에 2세트 승리를 안겼다. 김건부가 경기 초반에 바텀, 미드에 연속 갱킹을 성공시켜 담원 기아가 주도권을 잡았다. 협곡 곳곳에서 킬을 추가한 이들은 내셔 남작 버프 사냥 후 곧장 넥서스로 진격, 26분 만에 승리를 확정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