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신나갔다’ 이준석 발언에 이재명, “극우 포퓰리즘” 응수

이준석 “영·호남 찢는 행위나 중단하라” 맞받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신의 ‘호남 소외’ 발언에 대해 ‘정신나간 정치인’이라고 맹비난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분열과 증오를 이용해 정치 권력을 획득하려는 극우 포퓰리즘적 경향을 이 대표는 좀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28일 오후 대한의사협회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국민의 고통과 국가발전을 저해하는 방식으로 정치적 이익을 획득하려는 것을 역사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또 “남성과 여성을 갈라서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고, 또 세대 간의 갈등을 부추겨 증오하게 하고, 심지어 이제는 남북 간 갈등과 균열을 일으키고 있다”며 “이준석 대표식 또는 윤석열 후보식의 갈등조장 정치는 이제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의 호남소외 발언에 대해서는 “과거 박정희 정권이 영호남을 분리해 영남 우대정책으로 혜택을 준 게 사실“이라며 ”참으로 아픈 역사적 사실이며 부인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이제는 영남도 수도권 우선 정책 때문에 똑같이 피해를 보고 있다. 균형발전정책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대표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재명이 포퓰리스트겠느냐, 이준석이 포퓰리스트겠느냐”며 “극우는 원래 민족주의적 성향을 띠고 애국 마케팅을 즐기는데 반일 마케팅 신나게 하던 민주당이 소위 ‘애국진보’다. 국민들 영호남으로 갈라서 갈래갈래 찢는 행위나 중단하라”고 맞받았다.

앞서 이 후보는 전날인 27일 광주를 찾아 “박정희 정권이 자기 통치 구조를 안전하게 만든다고 경상도에 집중 투자하고 전라도를 소외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 후보가 지역감정을 이용한다며 “정신나간 정치인을 이번 선거에서 심판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