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日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역사침략 묵과않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김포 해병대 2사단 애기봉 평화생태공원을 방문해 현황 브리핑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한 데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역사 만행”이라며 “즉각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28일 페이스북에 “사도광산은 일제 강제동원의 생생한 현장이며 참혹한 제국주의 침탈의 결과물”이라며 “그런데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것은 인권유린의 추악한 민낯을 감추기 위한 꼼수”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 추진은 군함도에 이은 또 하나의 역사 만행”이라며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부정하고 사죄조차 하지 않는 일본의 심각한 역사 부정이며 피해자에 대한 씻을 수 없는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또 “일본은 제국주의 침략의 역사를 왜곡, 미화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정부는 일제 피해국, 국제사회와 협력해 사도광산 세계유산 등재를 막기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정부는 한일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지만 일본의 역사 침략은 결코 묵과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