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외교부, 日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 항의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가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28일 저녁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선 아이보시 대사는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말을 잇지 않았다.

이날 초치는 한국 정부의 반발에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가 끝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한다는 결정을 내린 데 따른 우리 정부의 대응이다.

초치에 앞서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이러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밖에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일본 측에 항의할 예정이다.

일제 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佐渡)광산의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연합뉴스

앞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28일 오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추천하겠다면서 “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다음 달 1일 각의(우리의 국무회의)를 열고 승인 절차를 거쳐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추천서를 유네스코에 보낼 예정이다. 이후 유네스코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회의회(ICOMOS)가 현지 조사를 포함한 약 1년 반 동안의 심사를 거쳐 내년 6~7월에 사도 광산의 세계유산 등재 여부를 결정한다.

사도 광산은 에도시대부터 유명한 금광이었다. 이후 기계화 시설이 도입돼 근대 광산으로 탈바꿈했다. 태평양전쟁 시기에는 조선인이 강제노역하며 구리, 철 등 전쟁물자를 확보하는 데 동원됐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