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1만4472명 확진…또 동시간 최다

28일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8일 오후 9시까지 1만4472명으로 집계됐다.

방역 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1만4472명이다.

종전 동시간 최다 기록인 26일 1만2410명보다 2062명 많다. 전날 같은 시간대보다는 2668명 많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고려하면 2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또 역대 최다치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9676명(66.9%), 비수도권에서 4796명(33.1%)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4347명, 서울 3975명, 인천 1354명, 대구 880명, 부산 777명, 경북 590명, 전북 476명, 충남 425명, 광주 404명, 대전 371명, 전남 314명, 경남 210명, 강원 207명, 울산 201명, 충북 124명, 제주 76명, 세종 41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