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스터샷 맞은 조세호 확진에…유재석 ‘또’ PCR 검사

조세호, 유재석/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스타그램

개그맨 조세호(40)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예능 프로그램 ‘유퀴즈 온 더 블록’(tvN) 공동 진행자인 유재석도 또다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다.

유재석 소속사 안테나는 “조세호 확진 소식을 접하고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들었다”고 28일 전했다.

유재석은 지난해 12월 13일 가수 유희열과 밀접 접촉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가 재택 치료 끝에 지난해 12월 21일 격리 해제됐다. 최근에는 SBS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 촬영 중 게스트 은혁의 코로나19 확진 여파로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이 27일 발표한 ‘주간 건강과 질병’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30일까지 국내에서 코로나 완치 판정을 받은 뒤 다시 감염된 것으로 보이는 재감염 추정 사례는 142건으로 집계됐다. 방대본은 최초 확진일 90일 이후 유전자증폭, PCR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경우를 재감염 추정 사례로 분류한다.

앞서 조세호가 코로나19 확진됐다고 알렸다. 조세호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이날 “조세호가 전날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침에 따라 선제적으로 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PCR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후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완치 판정이 나올 때까지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중단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증상은 경미한 상태”라며 “확진 판정에 따라 곧바로 격리 및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른 추가 조치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조세호는 지난해 얀센 백신에 이어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 접종을 완료한 상태다. 현재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비롯해 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고생 끝에 밥이 온다’, 채널 IHQ ‘별에서 온 퀴즈’ 등에 출연 중이다.

이날 가요계와 공연계에서 그룹 브레이브걸스 멤버 유나, 뮤지컬 배우 정선아, 서경수 등의 확진 사실이 알려진 데 이어 조세호까지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방송가도 코로나19 확산 비상에 걸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