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이 김혜경 심부름?…與 “당사자, 허위라는 입장”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일할 당시 경기도 소속 공무원들이 이 지사 아내 김혜경씨의 여러 사적 심부름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8일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는 해당 의혹과 관련해 거론된 공무원(배모씨)이 “허위사실 유포”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민주당 선대위는 배씨의 입장이라며 언론에 문자메시지를 배포했다. 선대위 명의 별도 입장을 내진 않았다.

이에 따르면 배씨는 “(저는) 경기도에 대외협력 담당으로 채용됐고, 수행비서로 채용된 바 없다”며 “공무수행 중 후보 가족을 위한 사적 용무를 처리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다분하다. 좌시하지 않겠다”며 “수사 과정에서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SBS는 지난해 초부터 경기도청 비서실에서 근무하다 퇴직했다는 전직 비서 A씨의 주장을 인용해 김씨의 ‘공무원 사적 이용 의혹’을 보도했다.

A씨는 근무 당시 총무과 소속인 배모씨와 주고받았다는 텔레그램 대화를 공개했다. A씨는 배씨의 지시를 받으며 ‘사모님’ 약을 대리 처방·수령했다거나, 식당에서 음식을 찾아 자택에 가져가며 그 과정을 배씨에게 일일이 보고했다고 한다.

A씨는 “일과의 90% 이상이 김씨 관련 자질구레한 심부름이었다”고 주장했다고 SBS는 보도했다. 다만 김씨가 A씨에게 직접 심부름을 지시하거나, 배씨를 통해 심부름을 지시했다고 명확히 볼만한 부분은 없었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