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MBC아나 “밥 먹다 천장 붕괴…곧바로 뛰쳐나와”

인스타그램 캡처.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식당에서 식사하던 중 천장이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목격담을 전했다.

임 아나운서는 28일 인스타그램에 “아침방송을 마치고 지하 식당에서 김밥 한 줄을 주문해서 먹는데 갑자기 천장이 무너져 내렸다”며 사고 당시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식당은 합판으로 된 천장 전체가 무너져 내린 모습이다. 임 아나운서는 “휴대전화로 주식창을 보고 있는데 저쪽 왼편에서 점점 천장이 내려왔다”며 “보면서도 이게 실화인가 싶었고 잘못하면 깔리겠다 싶어 곧바로 뛰어나와 다행히 저는 전혀 다치지 않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야 천만다행이라지만 사장님이 우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아팠다”며 “다른 식당보다 훨씬 이른 아침부터 문을 여는 부지런한 가게이고, 갈 때마다 무척 친절하신 사장님인데. 가뜩이나 코로나로 힘드실 텐데, 손해 없어야 할 텐데”라고 이야기했다.

임 아나운서는 “원인은 살펴봐야겠지만 어디에서든 누군가의 소홀함, 부주의로 발생한 사고이니 책임을 져야 하는 주체는 보상을 잘 해주시기를 바란다”면서 “계속해서 발생하는 크고 작은 사고들을 보며, 어제부터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이 부디 효력을 발휘했으면 하는 생각도 해본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을 진정시키고 나니 여러 생각이 든다”며 “방송에서 종종 보도했던 무너짐 사고가 나에게도 일어나는 일이구나, 만약 무너지는 쪽에 앉았더라면 어땠을까, 사람 많은 점심이었다면 등등. 알 수 없는 사람의 일을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2013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임현주 아나운서는 현재 ‘생방송 오늘 아침’ 진행을 맡고 있다. 지상파 여성 앵커 중 최초로 안경을 쓰고 뉴스를 진행해 시청자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박채은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