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되면 안돼, 아차 李” 김재원 말실수에 웃음

MBC '100분 토론' 방송화면 캡처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토론 도중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절대로 대통령이 되서는 안 된다”고 말실수를 했다가 곧바로 정정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지난 27일 방송된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이같은 말실수를 했다. 이날 토론에는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병민 선거대책본부 대변인이 참여했다.

이날 박 의원은 “(양자 회동 때) 홍준표 의원이 ‘국정운영 능력을 보충해야 한다’ ‘처가 비리 엄단해야 한다’며 좀 무리한 요구를 (윤 후보에게) 했던 것 같다. 국민의힘이 이를 감당할 수 없어 비공개(만남)를 공개한 것 아닌가”라며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의원 간의 갈등을 언급했다.

이에 김 최고위원은 “민주당에서 그런 평가를 하시더라도 우리가 갈 길은 확연하다”며 “홍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향해 절대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그런 의미에서 윤석열 후보를 도울 거라고 생각하고 실제로 돕고 있다”고 받아쳤다.

말실수는 이 다음에 나왔다. 김 최고위원은 “너무 좋아하지 마시고 홍 의원 말씀을 새겨들으시기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재명’을 ‘윤석열’로 잘못 말한 것이다.

이를 들은 패널들은 ‘빵’ 터졌고, 정 전 최고위원은 “윤석열이요? 알겠습니다”라고 농담을 던졌다.

박 의원이 김 최고위원을 놀란 눈으로 쳐다보자, 김 최고위원은 “죄송합니다. 이 후보가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는 거다. 내가 맨날 윤석열 후보를 칭찬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며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