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尹 상임고문직 수락… 드디어 ‘원팀’ 이뤘다

국민일보DB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중앙선거대책본부에 합류했다. 그간 앙금을 정리하고 홍 후보와 원팀을 구성하게 된 윤 후보의 대권 가도에도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정권교체의 대의를 위해 지난번 윤 후보와 회동할 때 참여하기로 약속한 중앙선대위(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 무도한 정권이 계속돼 대한민국을 농단하지 않도록 윤 후보가 요청하는 대선 자문에 적극 응하도록 하겠다”며 “새로운 세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간 오해를 풀기 위해 실무 협의에 나서준 후보 측 이철규 의원, 우리 측 안병용 실장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지난 27일 자신이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和而不同’(화이부동)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었다. 논어에 나오는 ‘군자 화이부동, 소인 동이불화’(君子 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의 일부로, 군자는 조화를 이루되 무턱대고 좇지는 않지만 소인은 부화뇌동할 뿐 조화를 이루지는 못한다는 뜻이다.

그는 해당 글에서 “힘든 결정을 해야 할 시점이다. 조지훈의 ‘落花’(낙화)를 읊조리면서 세상을 관조할 수 있는 지혜를 가졌으면 한다”고 적었다. 이를 두고 정치권 안팎에선 홍 의원의 선대본부 참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윤 후보와 홍 의원은 지난 19일 만찬 회동을 하며 ‘원팀’ 구성을 논의했다. 하지만 만찬 직후 홍 의원이 윤 후보에게 전략공천을 제안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냉각기를 이어왔다. 당시 홍 의원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서울 종로에,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을 대구 중·남구에 전략공천해 달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내에서는 홍 의원의 요구가 과도하다는 반발 기류도 거셌다는 후문이다.

이후에도 홍 의원은 자신이 ‘굿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윤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녹음 파일이 공개되자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고 당을 향한 비판적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