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런 장면을 왜? ‘지금 우리 학교는’ 성폭행 묘사 논란

선정성 논란이 불거진 성폭력 장면. 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공개 첫날부터 선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내용 전개와 관계없는 과도한 성폭력 묘사가 여과 없이 방영됐기 때문이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고등학교에 퍼진 좀비 바이러스를 소재로 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좀비물이다. 지난 28일 넷플릭스를 통해 처음 공개됐다.

공개 직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1화의 일부 장면을 두고 선정성을 지적하는 글이 쏟아졌다.

문제가 된 장면은 첫 화에 등장한다. 1화 중반쯤 나오는 논란의 장면을 보면 학교 폭력 가해자 남학생들이 한 여학생의 교복을 벗기고, 다른 피해 남학생을 시켜 이를 휴대전화로 촬영한다. 이 장면에서 여학생은 치마만 입은 채 가슴만 손으로 겨우 가리고 있다.

이때 주인공 남학생 이수혁(로몬)이 등장한다. 그는 피해 학생 둘을 데리고 나서려고 하지만 가해 남학생은 “너 XX 섹시하게 나왔다. 나 너희 엄마랑 페친(페이스북 친구)인데 이거 너희 엄마한테 보낼까?’라고 협박한다.

협박을 이기지 못한 피해 여학생은 결국 자신을 구해준 학생의 손을 뿌리치고 돌아간다. 그는 “이대로 가면 내일 두 배로 당해”라며 체념한 얼굴로 가해 학생들 앞에서 스스로 옷을 벗는다.

해당 장면은 작품 속 미성년 피해자를 성적 대상화 했다는 비판으로 확산됐다. 누리꾼들은 “범죄 관련 이야기를 다루면서 피해자에게 상처를 주는 건 예술이 아닌 또 다른 가해다” “성범죄를 비판하려면 그 장면 자체가 포르노처럼 묘사되면 안 된다. 장면을 넣은 이유가 있어야 하는데 그 이유를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학교 폭력과 성폭력이 적나라하게 묘사되는 장면을 통해 오히려 해당 수법을 보고 따라 할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지난 28일에 공개된 '지금 우리 학교는'. 넷플릭스

무엇보다 해당 장면이 원작에 나오지 않는다는 점에서 논란은 더 거세졌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학교에 좀비가 나타나고 거기서 살아남기 위해 분투하는 이야기다. 드라마 전체 내용 전개와 상관없는 지나치게 자극적인 장면을 넣어 불필요한 설정을 추가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금 우리 학교’은 28일 190여 개국에서 동시 공개됐다. 2009년 5월부터 2011년 11월까지 네이버에 연재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원작은 공개일마다 조회수 1위에 오르며 큰 인기를 끌었다. 드라마 역시 원작의 인기를 이어받았다. 지난 14일 공개된 공식 예고편 조회수가 1200만회를 돌파하며 큰 관심을 모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