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이재명, TV토론 실전연습 치렀다…‘대장동 대역’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해 10월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TV토론 실전 연습을 치른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TV토론 연습에는 이 후보의 아킬레스건인 ‘대장동 의혹’만 집중 추궁하는 인사도 있었다고 한다.

이번 연습은 ‘이재명·윤석열·안철수·심상정’ 4자 TV토론보다는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양자 토론에 대비하려는 목적이 더 컸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선대위 관계자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 28일 오후 7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서울 한 스튜디오에서 첫 TV토론 실전 연습을 소화했다.

민주당 의원 7명과 전문가 등 총 10여명이 함께 참석해 압박 질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질문자들이 돌아가며 쉴 틈 없이 질문을 던지면 이 후보가 답변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일부러 이 후보를 당황시키는 질문도 넣었다고 한다.

이번 연습은 오는 31일 실시될 윤 후보와의 양자 토론을 우선적으로 가정해 이뤄졌다는 분석이다. 질문 대다수가 윤 후보가 제기할 만한 내용으로 이뤄졌다는 것이다.

이 후보 측은 대장동 의혹만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대역을 설정했다. 윤 후보가 실제 TV토론에서 대장동 문제를 집요하게 물고 늘어질 경우를 대비한 것이다.

28일 실전 연습에서 이 후보는 대장동 이슈를 놓고 대역과 치열한 공방을 벌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가 양자 토론 준비에 더 주력한 데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포함된 4자 토론까진 아직 시간적 여유가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4자 토론은 다음 달 3일 열릴 전망이다.

이 후보는 29일에도 별도의 공개 일정 없이 토론 준비에 주력한다. 다만, 실전 연습이 아닌 자료 숙지에 집중할 예정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를 방문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지난 7~10월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도 실전처럼 TV토론을 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선 토론 준비를 맡았던 한 관계자는 “이 후보가 ‘스파르타식’ 교육을 받으면서 토론 기술이 눈에 띄게 향상됐다”며 “스피치 전문가를 불러 말투와 태도는 물론 시선처리까지 교정했다”고 설명했다.

당시 토론준비단은 이 후보의 말을 줄이는 데 애를 먹었다고 한다. 이 후보가 자신에게 불리한 질문에도 일일이 다 답하려고 하려는 습관이 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한정된 시간에 핵심만 전달하라는 조언이 많았고, 경선 막바지에는 크게 개선됐다”며 “그때 경험을 토대로 윤 후보와의 토론에서도 안정감을 보일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편 이 후보와 윤 후보의 양자 토론은 설 연휴 기간인 오늘 31일 열릴 예정이다.

양측 TV토론 협상단장인 민주당 박주민, 국민의힘 성일종 의원은 지난 28일 밤늦게까지 실무회담을 열고 두 후보 간 첫 양자 토론을 31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다만 날짜 밖에 토론 주제와 방식, 장소 같은 세부 사항은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이날 추가 회담을 거쳐 정할 예정이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