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서 집단성폭행 후 구경거리 된 여성, 이유는? [영상]

경찰 “이웃 사이 발생한 이전 원한 때문”
여성의 구애 거절 후 남성이 목숨을 끊자 보복

몇몇 여성들에 의해 끌려다니는 피해 여성. 트위터 캡처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20대 초반의 유부녀가 집단 성폭행당한 뒤 대낮 거리의 구경거리로 망신당한 일이 발생해 남녀 용의자 11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언론은 29일(현지시간) 최근 뉴델리 동부 샤다라 지역에서 발생한 이번 사건을 보도했다.

SNS에 올라온 영상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샤다라 지역에는 한 젊은 여성(21)이 다른 여성들에 의해 밀쳐지고 끌려다니며 거리를 걸었다. 몇몇 여성들은 이 여성의 머리를 가격하기도 했다.

피해 여성의 얼굴엔 검은색 잉크가 칠해져 있고, 머리카락은 모두 잘린 상황이었다. 옷도 일부 찢겼고, 목에는 슬리퍼가 엮인 줄이 걸렸다.

대낮 길거리에서 사람들에 의해 구타당하는 피해 여성. 트위터 캡처

유부녀로 두 살짜리 아이도 있는 이 여성은 앞서 납치된 후 집단 성폭행까지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여성이 남성들로부터 성폭행당할 때 다른 여성들이 범행을 도운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한 남성의 가족이 피해 여성을 향한 ‘보복’에 나서면서 이번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이 남성이 여성에게 여러 번 구애했다가 거절당한 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기 때문이다.

뉴델리 경찰 총경인 사티야순다람은 IANS통신에 이번 사건은 이웃 사이에 발생한 이전 원한 때문에 빚어졌다고 전했다. 그는 “체포된 11명 중에는 9명이 한 가족 출신”이라며 “이 9명 중 7명은 여성”이라고 설명했다.

아르빈드 케지리왈 델리 주총리는 트위터를 통해 “매우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개탄을 표했다. 케지리알 주총리는 “범죄자들이 어떻게 그렇게 큰 용기를 얻었는지 모르겠다”며 “주정부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이번 범죄에 가담한 이들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찰은 영상 등을 살펴보며 추가 조사로 진행하고 있으며, 관련자들을 더 체포할 방침이다. 피해 여성은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인도국가범죄기록국에 따르면 2020년 한해 여성을 대상으로 한 성폭행 사건은 2만8000건을 넘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