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석재 채취장 붕괴 3명 매몰… 중대재해법 ‘1호’ 될까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 토사 붕괴
작업자 3명, 생사 확인 안돼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된 사고 현장에서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설 연휴 첫날인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 경찰과 소방 등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붕괴된 토사량이 적지 않아 구조에 난항을 겪고 있다.

경기 양주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8분쯤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 석산에서 골채 채취 작업 중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됐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매몰된 이들은 나이 50대 안팎의 남성 작업자들이다. 작업자 3명 중 1명은 굴착기 안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소방 관계자는 이날 오후 현장 브리핑을 열고 “천공기 작업을 하던 28세 작업자가 발견돼 구조 작업 중인데, 안타깝게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맨몸으로 매몰됐을 가능성이 큰 나머지 2명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는 골채 채취 폭파작업을 위해 구멍 뚫는 작업 중 흙모래가 무너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붕괴한 토사의 양은 약 30만㎤(높이 약 20m 추정). 5대의 굴착기가 작업에 투입됐으나 구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119 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도 동원됐다.

경찰 관계자는 “붕괴된 토사의 양이 엄청나 구조 작업이 반나절 이상 걸릴 수도 있을 것 같다”며 “우선 구조 작업에 집중한 뒤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레미콘 업체로 유명한 삼표산업은 레미콘 공장 운영과 골재 채취 등을 주로 하는 기업이다. 양주·파주·화성 등에 골재 채취를 위한 석산 작업장이 있다.

설 연휴 첫날인 29일 경기 양주시의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해 작업자 3명이 매몰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 중이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 제공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된 지 이틀 만에 인명 피해 사고가 발생하면서 산업 현장에서 노동자가 1명 이상 숨지는 경우 등에 경영책임자를 처벌하기로 한 이 법에도 관심이 향한다.

중대재해처벌법에 따르면 상시 근로자가 5인 이상의 사업장에서 종사자 사망 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 등에게 1년 이상 징역 또는 10억원 이하의 벌금, 법인에게 50억 이하의 벌금을 선고할 수 있다.

다만 종사자 5인 이상 50인 미만 기업은 2년 유예기간이 부여돼 이번에는 50인 이상 기업만 즉시 시행 대상이다. 삼표산업은 상시 근로자 수가 50인 이상으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 사업장에 속한다.

만일 회사 측 과실이 인정된다면 삼표산업이 중대재해처벌법 ‘1호 사례’가 될 가능성이 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