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 무공천’ 후폭풍…권영세, 김재원 겨냥 “탈당 후 복당 없다”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으로 임명된 권영세 의원이 5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이 오는 3월 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 복당을 허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권영세 공천관리위원장은 29일 페이스북에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탈당 후 무소속 출마자의 복당은 없다”고 밝혔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고 지난 28일 선언하자 복당을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것이다.

국민의힘은 재·보선이 실시되는 5개 지역구 중 대구 중·남구 지역에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소속이었던 곽상도 전 의원이 대장동 의혹 관련 ‘50억 클럽’에 연루돼 의원직을 상실했던 지역구인 점을 고려해 책임을 통감한다는 취지였다.

권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내려진 결정”이라며 “불공정과 내로남불로 점철된 문재인 정권과 다른 새 정치를 하겠다는 의지로 받아들여 달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권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탈당 후 무소속으로 출마할 경우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다”고 말했다. 이후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후 당에 복귀하겠다”고 밝히자 여권 안팎에선 “무공천을 가장한 공천”이라며 비판이 쏟아졌다.

민주당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무공천 결정을 한 지 2시간도 안 돼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 위장 출마를 선언했다”며 “국민의 뒤통수를 후려쳤다. 이것이 국민의힘이 말하는 책임정치냐”고 쏘아붙였다.

이언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부끄럽다. 지난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 민주당이 당초 약속을 어기고 당헌·당규를 졸속 개정해 공천을 강행했다가 국민들로부터 호된 심판을 받은 사실을 잊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내로남불당이라며 민주당을 비판해온 일이 무색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