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패 탈출’ KT, 젠지 전승 행진에 제동


KT 롤스터가 젠지의 전승 행진에 제동을 걸었다.

KT는 2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젠지를 2대 0으로 꺾었다. 직전까지 2연패를 기록했던 이들은 이날 승리로 5할 승률(3승3패 +2)을 회복했다. 순위표에선 5위 자리를 수성했다.

KT는 시즌 개막 후 5전 전승(+8)을 달려왔던 젠지에 첫 패배를 안겼다. KT는 젠지가 자랑하는 라인전 체급 싸움에서 밀리지 않았다. 지난해까지 젠지 유니폼을 입었던 ‘라스칼’ 김광희(1세트 그라가스·2세트 리 신)가 ‘도란’ 최현준(나르·트린다미어) 상대로 두 세트 모두 솔로 킬을 기록, 상대의 캐리 라인을 봉쇄했다.

김광희와 함께 지난해까지 젠지에 몸담았던 ‘라이프’ 김정민(세트·자르반 4세)도 친정팀을 울리는 데 일조했다. 특히 1세트 때는 라인전부터 한타 단계까지 쉬지 않고 온 맵을 누비면서 킬을 만들어냈다.

KT가 드래곤 스택을 쌓아 리드해나가는 양상의 게임이 펼쳐졌다. 2세트는 35분 만에 마무리됐다. ‘커즈’ 문우찬(뽀삐)이 ‘피넛’ 한왕호(세주아니)를 둥지 밖으로 밀어낸 뒤 장로 드래곤을 사냥해 팀에 승리를 안겼다. 1분간 펼쳐진 전투에서 4킬을 가져간 KT는 넥서스로 돌격해 승전고를 울렸다.

젠지는 ‘쵸비’ 정지훈(빅토르·오리아나)의 침묵이 뼈아팠다. 정지훈은 이날 1세트 때 라인전을 잘 풀어나갔으나, 이후 한타 단계에서 아쉬운 활약을 펼쳤다. 2세트 때도 상대의 집요한 미드 공략에 라인전 단계에서 2데스를 허용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