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이밍’ 김하람 “칼리스타, KT만 쓸 수 있는 픽”


KT 롤스터 ‘에이밍’ 김하람이 젠지 상대로 연패를 끊은 소감을 밝혔다.

KT는 29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젠지를 2대 0으로 꺾었다. 이날 승리로 3승3패(+2)를 기록, 5위 자리 수성에 성공했다.

뜻깊은 승리를 거둔 KT다. 젠지의 전승 행진에 제동을 걸고, 자신들의 연패를 끊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김하람은 “아직 보여줄 것도 많고, 성장할 여지도 많다”면서 “플레이오프 진출 후 멋진 도장 깨기를 이뤄보겠다”고 다짐했다.

-전승을 기록 중이던 젠지 상대로 연패를 끊었다.
“지난 27일에 리브 샌드박스에 져 우울했다. 오늘 1위 팀이었던 젠지를 잡고 반등에 성공해 기쁘다. 솔직하게 작년의 젠지는 무서웠지만, 올해의 젠지는 아니다. 충분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지난해 ‘반지원정대’ 젠지가 더 강력했다고 보나.
“나는 바텀 유저다 보니 그렇게 느낀다. 지난해 젠지 바텀 듀오였던 ‘룰러’ 박재혁, ‘라이프’ 김정민은 견제해야 할 챔피언도 많고, 라인전 능력도 뛰어나 상대하기가 힘들었다. 올해 바텀 듀오는 작년의 둘만큼 라인전이 강하지도, 호전적이지도 않다고 생각한다. 작년처럼 ‘무섭다’는 느낌은 없다.”

-지난 리브 샌박전 얘기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 왜 패배했다고 보나.
“첫 세트를 이겨놓고 2, 3세트를 내리 패배한 경험이 쌓여서 그런지 리브 샌박전에서도 2, 3세트 때 자신감을 잃었다. 자잘한 개인 실수도 많이 나왔다. 루시안·나미로 기대했던 것만큼 라인전에서 이득을 챙기지 못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팀 조합에도 어울리는 픽이 아니었다.”

-최근 바텀에서 아펠리오스 대 징크스 구도가 자주 나온다.
“아펠리오스 쪽이 라인 주도권이 있어 대체로 아펠리오스를 선호하는 것 같다.”

-아펠리오스로 ‘고속 연사포’를 사고, 경기 후반에 신발을 ‘판금 장화’로 바꿨다.
“젠지 쪽에 팔이 긴 챔피언이 많았다. 특히 징크스를 상대하기 위해선 고속 연사포가 필요하다고 봤다. 고속 연사포를 활용해 징크스와 기본 공격을 한 번씩 주고받아야 하는데, 이때 ‘판금 장화’의 효과로 상대방의 대미지를 감소시키는 게 더 좋다고 판단했다. 상대 팀에 탱커가 많았다면 ‘광전사의 군화’를 계속 썼을 것이다.”

-또 칼리스타를 꺼내들었다. 리그에서 KT만 사용하는 챔피언이다.
“솔직하게 칼리스타가 아주 좋은 픽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우리 팀의 색깔과 잘 맞는다고 본다. 우리 팀만 쓸 수 있는 챔피언이다. 김정민의 플레이 스타일과도 어울리고, 나 또한 칼리스타로 라인 주도권을 가져온 뒤 팀을 돕는 플레이를 선호한다.”

-현재 본인의 기량이 어느 정도 올라왔다고 보나.
“상대를 때리는 능력은 좋은 것 같은데, 그러는 와중에 죽는 상황이 자주 나온다. 안정성이 부족하다. 아직 보여줄 것도 많고, 앞으로 더 성장할 여지도 많다고 생각한다. 반드시 스프링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해 멋진 도장 깨기까지 이뤄보겠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