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으로 치킨을…” 배달앱 쎄한 리뷰? [사연뉴스]

‘마지막 치킨’이라는 손님 리뷰글에 119 신고한 사장님
출동한 경찰 “확인 결과 다이어트 한다더라”
황당 결말이지만 사장님 마음씨 훈훈한 반응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치킨집 사장님이 고객의 의미심장한 리뷰를 보고 깜짝 놀라 경찰에 신고한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설날 연휴가 막 시작되던 날 치킨집 사장님의 걱정과 오해가 경찰 출동으로 이어진 해프닝이었는데요.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장님이 직접 전한 사건의 ‘반전 결말’이 알려지면서 따뜻한 화제를 낳기도 했습니다.

시작은 지난달 31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느낌이 안 좋아 경찰에 신고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온 것이었습니다.

치킨집을 운영한다고 밝힌 글쓴이는 이날 치킨을 주문한 한 손님의 리뷰 글을 보고 가슴이 철렁했다면서 배달 애플리케이션의 리뷰란에 남겨진 한 손님의 글을 공개했는데요.

이 손님은 자신의 먹은 치킨 사진을 첨부하고 아래에 짤막한 후기를 남겼습니다. “남기지 않고 다 먹은 치킨은 이 집이 처음인 것 같다”면서 “포장도 깔끔히 해주셔서 감사했다”라는 후기였습니다.

여기까지는 별다를 바 없는 평범한 맛집 후기 같지만 이어진 말이 문제였습니다. 이 손님은 “마지막으로 치킨이 먹고 싶었다. 많이 팔아라”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장님의 마음이 걸린 것도 바로 ‘마지막 치킨’이라는 말이었습니다. 고민하던 사장님은 결국 이날 오후 경찰에 신고 전화를 걸었습니다. 그는 “설날인데 마지막 음식일 리가 없을 것 같아서 느낌이 쎄해서 리뷰 보자마자 경찰에 신고했다”며 “안 좋은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했습니다. 사장님은 손님이 남긴 해당 리뷰 아래 답글란에도 힘든 순간 도움을 구할 수 있는 연락처도 남겼습니다.

이 글을 읽은 누리꾼들은 “소름 끼쳤다. 잘했다” “머리가 쭈뼛 섰다. 요즘 워낙 힘든 세상이니까 혹시 모른다” 등의 답글을 남기며 사장님의 대처에 칭찬을 보내는 한편 해당 손님을 한마음으로 걱정했습니다.

그런데 얼마 안 가 반전 이야기가 전해졌습니다. 사장님이 이후 직접 경찰서에 전화를 걸어 신고했던 일이 어떻게 됐는지 확인한 건데요.

‘극단적 선택과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경찰관이 전한 문제의 댓글의 이유는 바로 ‘다이어트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사장님은 신고 후기로 “확인 결과 오늘부터 다이어트 한다더라”며 “경찰관님이 신고 잘 해주셨고, 해프닝으로 끝나서 다행이라고 했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경찰관도 어이없어하고 저도 어이없어했다”며 “왜 다이어트를 설날 전에 하냐”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황당한 결말이었지만, 누군가가 마지막으로 도움을 청하는 신호였을 수도 있는 말 한마디를 쉽게 지나치지 않은 사장님의 마음씨는 훈훈함을 남겼습니다. 무엇보다 문제의 후기가 그저 다이어트 결심이었다는 사실에 모두들 마음을 쓸어내렸죠.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장님의 마음이 참 아름답다” “손님은 꼭 다이어트 성공하길 바란다” 등 저마다 사연의 주인공들을 향해 응원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