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요트 통행 위해 144년된 네덜란드 다리 철거

워싱턴 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아마존 창업주 제프 베이조스의 요트 통행을 위해 144년의 역사를 가진 네덜란드 로테르담의 다리가 부분 철거된다.

로테르담시 당국이 베이조스의 선박이 지나가야 하는 수로에 위치한 드 헤프(De Hef) 다리의 일부를 일시적으로 해체하기로 했다고 2일 워싱턴포스트 등이 전했다. 이는 네덜란드 조선회사 오션코에서 건조하고 있는 베이조스의 선박 높이가 다리의 높이보다 높은 탓이다.

알블라세르담에 위치한 오션코 조선소에서 선박이 바다로 나가기 위해선 반드시 다리가 서 있는 수로를 지나야 한다. 오션코는 로테르담시에 해당 다리를 부분 철거해 달라고 요청하고 나섰다.

이에 로테르담시의 대변인은 경제적 비용과 이점을 다각도로 고려해 다리의 중간 부분을 해체하는 데 동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다리 해체를 허가하지 않는다면 선박은 다른 지역으로 이동돼 건조된다”며 “경제적 관점으로 바라봤을 때 이는 지역의 고용 창출을 유지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다리를 해체한 후에는 원 상태로 복원될 예정이며 비용은 오션코와 베이조스 측에서 부담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지역 주민들은 다리 해체에 반감을 표했다. 드 헤프 다리가 로테르담의 역사적 장소이자 지역의 명물이기 때문이다.

1878년 다리 일부가 열리고 닫히는 선개교 형식으로 만들어진 철도교량 드 헤프는 2차세계대전 당시 나치의 폭격을 받아 무너졌으나 1940년 재건됐다. 이후 1993년 다른 철도 노선이 개통되며 쓸모가 없어진 드 헤프 다리를 철거하려는 움직임이 일었지만 주민 반발로 무산됐다. 2014~2017년 동안 대대적인 복원 작업을 거친 다리는 국가 기념물로 여겨지며 사랑받고 있다.

로테르담의 역사학회 회장 톤 베세린크는 더치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일자리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산업 유산으로 할 수 있고 해야 하는 일에는 한계가 있기 마련이다”라며 반발했다.

보트 인터내셔널에 따르면 현재 Y721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해당 선박은 127m의 길이로 건조돼 세계에서 가장 큰 범선이 될 예정이다. 이 선박의 가격은 약 5억달러(한화 약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