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방역 우수성 드높인 코로나 위기관리 ‘대상’ 지자체-기업 등 1차 선정

신천지 사태 딛고 ‘드라이브 쓰루’ K-방역 성과 제시한 대구시 등 22개 지자체 선정

신속PCR 진단키트를 개발한 옵토레인 등 15개 유망첨단 기업 포함
글로벌 힐링문화 행사를 기부형태로 발전시킨 코리아 아르츠그룹 등 4개 시민단체도
첨단 마스크 사업화를 통한 K-방역 수출 성과 TFNJ LLC 등 12개 세계한인기업도 참가

경기 고양시 ’코로나 위기관리 글로벌 사업단’ 사무국에서 코로나 위기관리 우수사례 지원기업에 대한 평가회의를 하고 있는 사업단의 최성 자문위원장, 여익환·이성욱·유대진·문대열 공동단장, 홍보이사<사진제공:코로나위기관리 글로벌 사업단>


‘드라이브 쓰루’ 방식을 전세계적인 코로나 진단 방식으로 승화시킨 대구광역시(권영진 시장)를 비롯해 코로나19 위기관리에 모범이 될 만한 우수 사례들을 적극 발굴, 감염병 확산 방지에 기여하기 위해 진행된 ‘2022 코로나 위기관리 대상’ 1차 결과가 발표됐다.

9일 ‘코로나 위기관리 글로벌 평가단’은 지방자치분야에서 대구시와 경기 안양‧남양주시, 경남 김해시와 창녕‧남해군, 전남 신안군 등 전국 22개 지자체를 우수사례로 선정했다. 아울러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글로벌 마케팅에 주력하고 있는 기업 및 최고경영자(CEO) 분야는 15개의 국내 첨단기업과 전 세계 9개국 12개 기관의 글로벌 한인기업 및 재외동포 단체가 선정됐다. 시민단체분야는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글로벌 힐링문화 행사를 기부형태로 진행하고 있는 코리아 아르츠그룹 등 4개 기관도 포함됐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12월 21일부터 공모 안내기간을 거쳐 올 1월 28일까지 중앙정부를 비롯해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민간기업 등 국내 및 해외 기관과 단체들로부터 공모 신청을 받았으며, 평가단의 심사위원 및 외부 전문가와 시민들의 추천을 받아 해외와 국내의 각계 전문가들의 엄정한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기관을 선정했다.

현장에서 만들어진 글로벌 모범적 방역정책 분야에 선정된 대구시는 신천지 교인들로 인해 코로나 1차 위기 때는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후 민관 협치체제를 가동해 드라이빙 쓰루를 포함해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저지에 이르기까지 글로벌 방역에 있어 국제적 모범을 보여 세계 각국의 언론들로부터 호평을 받아 왔다.

아울러 △스마트 로컬 방역 정책 분야에서는 경기 안양시(최대호 시장), △코로나 뉴노멀 시대의 혁신지역정책 분야에서는 경기도 남양주시(조광한 시장), △코로나 위기극복 및 구민행복정책 분야에 서울시 금천구(유성훈 구청장) △체계적 코로나 대책 및 성공적 지역축제를 통한 일자리 창출 분야에 경남 남해군(장충남 군수) 등이 각각 대상 기관으로 선정됐다.

기업과 CEO분야 대상에는 △최첨단 공기청정살균기를 통한 효과적 코로나 대책에 선도적 역할을 수행한 플라스큐(김성환 대표) △반도체 기술 기반 코로나 신속PCR 진단키트를 개발한 옵토레인(이도형 대표)과 △전동식 의료용 객담 흡인기 개발 및 보편화에 앞장선 엘메카(강정길 대표)가 수상했다. 이밖에 이솔테크(송종운 대표), 유이케미칼(김성철 대표) 리벤츠(원기준 대표) 내외코리아(양철호 대표) 투루원(이승호대표) 와이즈컨(전세영 대표) 등 변종 코로나의 확산에 따른 글로벌 방역산업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고 있는 기업과 CEO가 선정됐다.

글로벌 한인 기업 및 재외단체 분야에서는 △첨단 마스크 사업화를 통한 글로벌 K-방역 수출분야의 TFNJ LLC(폴 김 CEO)와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국제협력 및 수출증대 노력에 앞장선 뉴욕 한인경제인협회(홍대수 회장)와 월드옥타 중국회장단협의회(이광석 의장), 일본의 해피식품(진영섭 대표) 등 전 세계 9개국 12개 기업 및 단체도 우수사례로 뽑혔다.

‘2022 코로나 위기관리 글로벌 평가단’의 상임 단장을 맡은 이성욱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4차산업분과위원장은 “작년에 이어 전국의 지방자치단체들이 적극적으로 공모 대회에 참가하였고, 그 성과 역시 놀라운 수준이었다”며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종인 오미크론의 확산 추세속에서 코로나 방역에 국제적으로 앞장 서고 있는 국내의 혁신방역기업과 글로벌 기업이 대거 참여한 점이 특별한 성과”라고 말했다.

이동훈 기자 d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