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년이 지나도 아프다…”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9주기

대구지하철 화재참사가 발생한 대구 중앙로역 지하2층 기억공간에 조성된 추모벽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9주기를 맞아 대구에서 사고 희생자를 기리는 행사가 열린다.

17일 2·18안전문화재단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53분(2003년 2월 18일 화재참사 시간)에 맞춰 대구지하철 전 노선에서 지하철 경적을 울려 중앙로역 화재참사를 애도한다. 또 같은 시간 대구시민안전테마파크 추모탑 앞 광장에서 19주기 추모식도 개최한다.

대구시는 지난 14일부터 ‘2·18대구시민안전주간’을 진행 중인데 오는 20일까지 중앙로역 지하2층 기억공간에 추모공간을 조성해 시민들이 추모할 수 있도록 했다. 추모벽에는 아직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6명과 사진 공개를 거부한 희생자들을 제외한 다른 희생자들의 사진이 걸려있다. 중앙로역 인근 오오극장에서는 대구지하철 화재와 세월호 등 각종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세월’을 상영한다.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19주기 행사 포스터. 218안전문화재단 제공


추모공간에 멈춰 사진을 들여다보고 있던 시민 김모(51)씨는 “19년이나 지났지만 아직 그 당시 상황이 기억난다”며 “힘들겠지만 유족들이 조금 더 편안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2003년 2월 18일 대구지하철 중앙로역 화재로 192명이 숨지고 151명이 다쳤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