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원금 대상자, 신분증 보내라” 자영업자 울린 보이스피싱

국민일보DB

코로나19 상황을 틈타 자영업자에게 ‘방역지원금 대상자’라며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진 등을 요구해 돈을 가로채는 신종 피싱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20일 “정부나 금융기관은 어떤 경우라도 개인정보나 금융정보를 직접 요구하지 않는다”면서 이 같은 사례를 소개했다.

대표적인 사례 중에는 피싱 범죄자가 질병관리청 역학조사관을 사칭해 돈을 뜯은 경우도 있었다. 범죄자는 한 자영업자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을 질병관리청 역학조사관으로 소개한 뒤 “가게에 확진자가 방문해 방역지원금 대상자로 선정됐다. 지원금을 지급하려 하니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진을 SNS로 보내달라”고 했다.

이 말을 믿은 피해자가 신분증과 신용카드 사진을 보냈고, 범죄자는 이 정보를 활용해 해외결제 및 송금 서비스를 통해 수백만원을 빼냈다. 또, 범죄자는 피해자의 전화번호를 확보하기 위해 전화 도중 SNS로 가짜 질병관리청 인터넷 사이트 주소를 보낸 후 피해자가 이를 눌러 접속할 때 악성 앱을 설치했다. 이후 피해자가 직접 제공하지 않은 계좌번호까지 알아낸 것으로 확인됐다.

국수본은 “정부·금융기관은 절대 신분증·신용카드 사본을 요구하지 않는다”며 “주민등록번호나 카드·계좌번화와 같은 개인정보와 금융정보도 알려달라고 하지 않는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