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배성재·제갈성렬 “김보름 편파중계 없었다”…사과 안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SBS 해설진 배성재 캐스터(왼쪽)과 제갈성렬 해설위원. 제갈성렬 인스타그램

SBS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중계 당시 “편파 중계는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배성재 캐스터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19일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중계를 앞두고 간단하게 입장을 전했다. 두 사람은 4년 전 김보름(강원도청)을 ‘왕따 주행’의 가해자라는 뉘앙스로 언급한 데 대해 사과하라는 지적을 받았다.

배 캐스터는 “중계를 앞두고 김보름 선수와 노선영 선수의 판결이 나오면서 4년 전, SBS의 중계를 소환하는 분들이 계신다”며 “유튜브에 그때 당시 전체 중계 영상이 그대로 올라가 있다. 다시 보면 아시겠지만 편파 중계는 없었고 그럴 의도를 가질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그 경기 이후 김보름 선수가 힘든 시기를 겪은 것은 굉장히 가슴 아프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 관심이 굉장히 무겁고 힘들었을 것이라고 공감하는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제갈 위원도 “중계진으로서, 빙상인으로서 해설했고, 어떤 이유라도 편파 중계나 의도가 없었음을 진심으로 말씀드린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힘든 일을 다 털어버리고 베이징에 다시 섰다. 매우 기쁘고 김보름에게 감사하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당시 김보름이 ‘왕따 주행’ 논란의 가해자로 여론이 형성된 건 배 캐스터의 발언이 일부 계기가 됐다는 지적이 빗발쳤다. 당시 배 캐스터는 “팀추월 종목에서 절대 나와선 안 되는 세 명의 사이가 크게 벌어지는 장면이 나왔다. 노선영이 많이 처졌음에도 나머지 선수가 먼저 도착하는 최악의 모습이 연출됐다”고 말했다.

며칠 뒤 또 다른 중계에서도 “여자 팀 추월의 이해할 수 없는 막판 한 바퀴 때문에 온 나라가 그 이슈에 휩싸여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감사 결과 김보람의 ‘왕따 주행’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고의적인 따돌림이 없었다는 얘기다. 문체부는 “특별한 의도를 갖고 경기를 했다고 보기 어렵다. 국내외 스피드스케이팀 팀추월 경기 중 일부 선수가 뒤처지는 사례를 다수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발표했다.

김보름은 이 사건과 관련해 노선영을 상대로 청구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다. 법원은 “이 사건 경기는 정상적 주행”이라며 노선영이 김보름에게 3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단했다. 김보름은 지난 17일 SNS를 통해 “이제 진짜 보내줄게. 안녕, 평창. 잘 가”라며 법원 판결에 대해 소회를 밝혔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