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달주문 이용자 1명이 연간 배출하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10.8kg”

한국소비자원 조사 결과

서울 송파구 자원순환공원 공공선별장에 쌓여있는 재활용 폐기물. 권현구 기자

배달음식 주문객 한 명이 매번 2인분씩 배달 주문을 했을 때 1년 동안 사용하는 플라스틱 배달용기의 양이 약 10.8㎏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배달앱 3곳의 주문 상위 10개 메뉴 한 개 당 사용되는 플라스틱 그릇 개수는 평균 18.3개였고, 이를 무게로 환산하면 147.7g에 이르렀다.

한국소비자원은 배달의민족·요기요·쿠팡이츠 3개 배달앱으로 주문한 10개 메뉴의 플라스틱 배출량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24일 밝혔다. 3개 배달앱을 통해 10개씩 모두 주문했을 때 30개 배달음식에서 총 4430.1g의 플라스틱이 배출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조사를 위해 주문한 메뉴는 보쌈, 불고기·김치찌개, 족발, 죽, 찜닭, 짜장면 세트, 돈가스, 초밥, 파스타, 떡볶이다. 지난해 오픈서베이에서 발간한 ‘배달서비스 트렌드 리포트 2021’을 참고해 1회 평균 주문 금액 2만6300원을 기준으로 주문해 조사한 결과다.

‘배달서비스 트렌드 리포트 2021’에 따르면 배달음식 이용자들의 일주일 평균 주문 횟수는 2.8회다. 소비자원은 한 사람이 주문하는 메뉴를 2인분 분량으로 잡았고, 이렇게 메뉴 하나에 사용된 플라스틱은 평균 18.3개(147.7g)였다.

이는 연간 1인당 배달용기 플라스틱 사용량이 1341.6개, 1만758.8g 수준으로 환산된다. 미국 국립과학공학의학원에 따르면 우리나라 1인당 연간 플라스틱 배출량이 88㎏인데, 약 12%에 해당하는 양이 배달음식을 통해 배출되는 셈이다.

메뉴별로 플라스틱 용기 배출 ‘개수’가 가장 많은 것은 초밥(81개), 배출 플라스틱 ‘중량’이 가장 많은 것은 보쌈(553.3g)이었다. 개수와 중량 모두 가장 적은 것은 떡볶이(26개·299.3g)였다.

배달음식 주문으로 연간 1인당 10㎏이 넘는 플라스틱 쓰레기를 배출하는데, 재활용률은 전체 배달용기 중량의 45.5%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배출된 플라스틱의 청결 정도 등에 따라 실제 재활용률은 이보다 더 낮을 것으로 추정된다.

플라스틱 재활용 쓰레기 선별 시설에서 재활용 자원으로 분류가 가능한 재질은 PP, PE, PET(페트)다. 조사대상이 된 배달용기 가운데 재활용 가능 소재가 차지하는 비중은 64.2%였다(중량 기준). 하지만 이 가운데 크기가 작은 소형 플라스틱, 비닐이 남아있는 뚜껑용기, 스티커가 붙어있는 그릇은 재활용 가능 플라스틱에서 제외된다. 분리배출이 된다고 해도 선별장을 거치며 매립·소각되기 때문이다.

소비자원은 플라스틱 배달용기를 재활용이 가능한 재질로 전환하고, 뚜껑 용기는 PP재질로 통일하고, 소형 반찬 용기를 일체형이나 대형으로 ‘표준화’하면 실질적인 재활용률은 최대 45.5% 수준에서 약 78.5%까지 높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배달음식 서비스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플라스틱 사용량이 급증하는 상황에서 ‘탈 플라스틱 사회’로 전환하기 위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며 “플라스틱 배달용기 중 재활용되지 않는 재질을 제한하고, 용기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도록 환경부에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