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패럴림픽 쏠리는 눈…우크라 출전, 러시아 퇴출?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 성화봉송자 보유시아씨가 2일 중국 옌칭에서 성화를 든 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최근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스포츠계에서 퇴출 수순을 밟고 있는 러시아가 4일 개막하는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할 수 있을지를 두고 이목이 쏠리고 있다. 다만 법적 문제로 당장 이번 패럴림픽에서 러시아를 퇴출할 수는 없다는 지적도 나온다.

국제패럴림픽위원회 이사회는 2일(현지시간) 회의에서 러시아의 이번 대회 참가 허용 여부를 결정한다. 각국에서 참가 금지 요청이 빗발치고 있지만 이미 러시아 선수단이 대회장소인 베이징에 도착한 상황이라 섣불리 결과를 짐작할 수 없다.

앤드류 파슨스 IPC 위원장은 최근 영국 BBC방송 인터뷰에서 “IPC가 어떤 조치를 취하든 법적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난처한 입장을 드러냈다. 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세계 모든 국제스포츠단체에 러시아와 벨라루스를 제재할 것을 권고했지만, 이번 패럴림픽은 여기 포함될 수 없다는 설명이다.

규정에 따르면 대회를 앞두고 단시간 내 공지를 내려서는 해당 선수의 참가권을 박탈할 수 없다. 러시아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 총 71명을 파견했다. 이중 대부분은 이미 대회 장소에 와있다. 다만 과거 스웨덴에서 열린 유로 1992 대회에서 유고슬라비아 대표팀이 대회 장소에 이미 도착했으나 유엔(UN) 제재에 따른 대회 참가 금지로 짐을 쌌던 전례가 있다.

앞서 우크라이나 선수단은 IPC에 보낸 공개서한에서 러시아의 대회 참가 금지를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28일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여러분은 선수 대신 러시아와 (동맹국) 벨라루스의 이익을 택했다는 메시지를 전세계 선수들에게 보내는 셈이 된다”며 “여러분이 무엇을 남길지(legacy)는 여러분의 행동이 정의한다”고 했다.

각국 패럴림픽위원회는 대회 참가 금지를 할 수 없을지라도 이외 가장 강력한 제재안이나마 적용해야 한다고 요구 중이다. 캐나다 패럴림픽위원회는 이날 공식 성명을 내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IOC 회원국 자격을 박탈해야 한다고 IPC에 요구했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