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우크라 패럴림픽 선수단 금빛 선전…“조국 이름 매일 들리게”

첫날 금메달 3개 휩쓸어, 러시아 선수단은 쓸쓸히 귀국

러시아 침공으로 전화에 휩싸인 조국을 뒤로 하고 2022 베이징 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한 우크라이나 선수단이 대회 첫날 금메달 3개를 획득하며 감동과 희망을 선사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는 5일(현지시간) 중국 장자커우 국립바이애슬론센터에서 열린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금메달 3개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 등 총 7개 메달을 획득하며 기세를 올렸다. 우크라이나의 메달은 모두 바이애슬론 종목에서 쏟아졌다. 남자 스프린트 좌식 6㎞에서 19분09초00을 기록한 타라스 라드가 은메달을 목에 걸며 마수걸이를 했고, 첫 금메달은 남자 스프린트 입식 6㎞에 출전한 그리고리 보브친스키가 획득했다. 남자 스프린트 시각장애 부문에서는 우승자 비탈리 루키야넨코를 필두로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금·은·동메달을 휩쓸었다.

우크라이나 선수단은 메달을 딴 뒤 하나같이 평화와 반전을 외치며 조국에 영광을 돌리고 국민들의 안녕을 기원했다. 보브친스키는 “나는 우리나라를 대표해 전 세계가 매일, 언제나 우크라이나라는 이름을 듣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우크라이나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루키야넨코 역시 우크라이나 제2 도시 하르키우(하리코프)의 친척들에게 응원을 전한 뒤 “우리 도시를 지키는 모든 이들에게 이 메달을 바친다”고 했다.

4일 올림픽 개막식에 등장한 우크라이나 선수단. AP연합뉴스

여자 스프린트 시각장애 6㎞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옥사나 쉬시코바도 “경기 전 가족과 친척, 우크라이나의 모든 이들을 생각했다”면서 “오늘 경기와 승리는 그들을 위한 것”이라고 공을 돌렸다. 이어 “나는 단지 우크라이나의 평화를 원한다”고 간곡히 호소했다.

우크라이나는 선수 20명과 가이드 9명을 비롯해 임원, 관계사까지 총 54명의 선수단을 파견했다. 이들은 폭격 위험과 피난 행렬을 뚫고 우여곡절 끝에 2일 베이징에 입성했다. 4일 열린 개회식에서 46개국 중 4번째로 경기장에 모습을 드러냈고 관중석으로부터 박수를 받았다. 선수단은 개회식에 앞서 ‘전쟁을 멈춰라’ ‘우크라이나에 평화를’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평화를 촉구했다.

반면 대회 직전 출전을 거부당한 러시아 선수단은 쓸쓸하게 귀국길에 올랐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6일 “러시아 선수단이 러시아 국가를 부르며 선수촌을 퇴촌해 공항으로 이동했다”고 보도했다. 총 71명의 대규모 선수단은 단 한 경기도 뛰지 못하고 모스크바로 돌아갔다.

귀국하는 러시아 선수단. 타스연합뉴스

한국 패럴림픽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 ‘철인’ 신의현은 첫 두 번의 레이스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신의현은 6일 크로스컨트리 남자 좌식 18㎞에서 49분26초2로 출전 선수 25명 중 8위에 올랐다. 1월 릴레함메르 세계선수권에서 은메달을 따낸 주종목으로 선전이 기대됐으나 1600m 고지대 적응에 어려움을 보이며 아쉬움을 남겼다. 신의현은 전날 바이애슬론 남자 스프린트 좌식 6㎞에서는 12위에 그쳤다.

경기 후 신의현은 “최선을 다했는데 기록이 예상보다 저조해 아쉽다”면서도 “고지대 적응은 어제보다 오늘 많이 괜찮아졌다. 경기를 뛸수록 좋아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남은 경기 목표는 2연패다. 최대한 입상을 노릴 것”이라고 선전을 다짐했다.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선전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는 장애인 동계스포츠 강국이다. 전쟁이 일어나긴 했지만 선수들 준비가 잘 돼 있었다”며 “전쟁으로 나라가 힘든 만큼 선수들이 정신력을 발휘해 더 열심히 뛴 결과”라고 평가했다.

신의현 선수. 패럴림픽공동취재단 제공

패럴림픽공동취재단·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