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섞인 오미크론 ‘델타크론’ 등장…“큰 문제 안돼”

유럽·미국서 델타크론 출현 확인
뉴욕타임스, “전문가들 큰 문제 일으킬 가능성 낮게 봐”
오미크론 항체 보유자, 델타크론에도 보호


코로나19 델타 변이와 오미크론 변이가 섞인 이른바 ‘델타크론’ 변이가 유럽과 미국에서 발견되고 있다. 델타 변이의 치명성과 오미크론 변이의 전염력을 고려할 때 두 가지를 모두 가진 새 변이가 가질 위험성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다만 전문가들은 새 변이의 현재까지 전염속도와 유전자 유형 등을 볼 때 큰 문제가 될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NYT)는 12일(현지시간) 델타크론에 대해 전하면서 “전문가들은 새 변이가 큰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이 적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델타크론이 맨 처음 보고된 곳은 지난 1월 동지중해의 섬나라 키프로스공화국이었지만 이는 잘못된 실험실 작업에 따른 오류로 판명났다.

이후 지난 2월 미국 워싱턴DC 공중보건연구소의 과학자 스콧 은구옌이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의 코로나바이러스 게놈 데이터베이스를 살펴보다 1월 프랑스에서 수집된 샘플에서 델타와 오미크론 변이가 혼합된 사실을 처음 확인했다.

이를 놓고 처음엔 두 개의 변이에 동시 감염된 환자의 샘플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그러나 결국 각각의 바이러스가 두 가지 변이로부터 나온 유전자 조합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NYT는 과학자들이 이 같은 바이러스를 ‘재조합형(recombinants)’으로 부른다고 전했다.

델타크론은 이후 네덜란드와 덴마크에서도 발견됐다. 그러나 최근까지 델타크론 확산세는 위협적이진 않다. 지난 10일 현재 국제 바이러스 시퀀스 데이터베이스에 보고된 델타크론 샘플은 프랑스 33건, 덴마크 8건, 독일 1건, 네덜란드 1건 등이다. 미국에서도 2건 발견됐다고 로이터통신도 최근 보도했다.

지금까지 50건 정도 확인된 셈이다. 전문가들도 새 변이가 이름과 달리 크게 두려워하지 않을 만한 이유가 많다고 언급했다.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의 바이러스학자 에티엔 시몬-로리에르는 “완전히 새로운 걱정거리는 아니다”면서 그 이유로 델타크론 발생이 매우 드물다는 점을 댔다. 그는 이 변이가 최소 1월부터 존재했음에도 불구하고 기하급수적으로 확산할 능력을 아직까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시몬-로리에르 박사는 또 이 재조합형 바이러스의 게놈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새 단계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이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가 거의 대부분 오미크론에서 유래됐다는 점에서 감염 또는 백신을 통해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항체를 보유한 사람들은 델타크론에 대해서도 보호 능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델타크론 변이 역시 오미크론과 같은 스파이크 단백질 특성을 갖고 있어 코나 상기도에 쉽게 침투하는 반면 폐 깊숙한 곳으로는 잘 침투하지 않아 중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다고 전문가들은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