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에 2000만원 두고 내린 20대…경찰에 검거 왜?

택시에 두고 내린 손가방 때문에 검거
"할머니 수술비"는 전형적 수법
경찰, 보이스피싱 전달책 검거

보이스피싱 전달책인 20대 A씨가 택시에서 분실한 손가방과 2000만원. 부산사상경찰서

택시에서 현금 2000만원이 든 손가방을 찾았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이 분실자의 수상한 행동을 보고 기지를 발휘해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전달책을 검거했다.

13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오전 1시쯤 부산 사상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20대 승객 A씨가 택시 뒷좌석에 현금 2000만원이 든 손가방을 두고 내렸다고 택시 운전기사 B(50대)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분실한 손가방을 찾아 주려던 사상경찰서 생활질서계 이준홍 경사는 분실자 A씨와 통화를 하는 과정에서 현금 2000만원이 ‘할머니 수술비’라고 둘러대는 것을 듣자 직감적으로 수상함을 감지했다. 할머니 수술비는 전형적인 보이스피싱 수법이었던 것.

이에 이 경사는 반환 절차상 필요하다며 계좌번호 등을 묻자 A씨는 당황한 듯 수화기 너머로 머뭇거리기 시작했다.

이 경사는 현금 다발에 날인된 인출 은행을 확인하고, 은행이 있는 울산 북부경찰서을 통해 보이스피싱 유사 신고가 있었다는 것을 확인했다. A씨는 이미 경남 고성경찰서에 수배까지 내려진 상태였다.

이 경사는 A씨에게 분실한 현금을 직접 찾으러 오라고 안내한 뒤 지난 10일 오후 사상경찰서를 방문한 A씨를 검거했다.

경찰 조사 결과, 2000만원의 주인은 울산에 사는 50대 C씨로 저금리 대출 안내에 속아 A씨에게 직접 돈을 건넨 것으로 파악됐다.

사상경찰서는 최초 신고자 택시 기사 B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 경사는 “분실자 입장에서 돈을 찾아야겠다는 마음이 보이스피싱범을 검거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분실한 돈이 무사히 시민에게 돌아가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