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축하난 보내주신 권양숙 여사에 감사 전화드렸다”

“권 여사는 ‘힘든 분들 보살펴 달라’ 당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을 발표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와 최근 통화 사실을 확인했다.

윤 당선인은 13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인선을 발표하면서 권 여사와의 통화 여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축하 난을 보내주셔서 제가 감사 전화를 드렸다”고 말했다. 권 여사는 지난 10일 새벽까지 이어진 개표에서 윤 당선인의 제20대 대통령선거 승리를 확인하고 같은 날 정오쯤 축하 난을 보냈다.

통화는 당선 당일에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지 한국경제는 윤 당선인의 인수위 인선 발표에 앞서 “권 여사가 지난 10일 오후 1시쯤 윤 당선인과의 통화에서 ‘국민을 어우르고 어려운 시기에 소외되고 힘든 분들을 보살펴 달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윤 당선인은 선거운동 기간 중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경의를 표해왔다. 지난해 11월 경남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면서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배우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는 선거운동 기간 중 공개된 전화통화 녹취록, 이른바 ‘7시간 통화’에서 남편에 대해 “노무현(전 대통령)을 좋아한다”거나 “노무현 영화를 보고 혼자 2시간 동안 울었다”고 언급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