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떼돈 번 모더나 CEO…주식 팔아 4900억원 ‘돈방석’

코로나19 백신 개발 업체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 스테판 방셀.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 모더나의 최고경영자(CEO) 스테판 방셀이 주식 매도로 4900여억원의 수익을 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BC는 “방셀 CEO가 코로나19 팬데믹 초기부터 회사주식 4억800만 달러(약 4938억8400만원)치를 팔았다”고 보도했다.

방셀 CEO는 본인이 직접 소유한 주식과 법인을 통해 간접적으로 소유한 주식을 2020년 1월 말 이후 280만주 이상을 매각했다. 그는 매주 약 1만9000주를 평균 360만 달러에 팔았다. CNBC는 지난 16일 종가 기준으로 방셀 CEO의 보유 자산이 53억 달러(약 6조4236억원)를 넘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거래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의 ‘10b5-1’ 규정에 따라 이뤄졌다. 이 규정은 기업 경영자가 어떤 사건이나 호재, 악재에 대비해 먼저 대량매수 또는 대량 매도를 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경영자는 자사 주식을 매수, 매도할 때 SEC에 주식 매도 또는 매수 계획을 제출하고 실제로 거래할 때 규정에 따라 보고된대로 진행해야 한다.

모더나는 코로나 이전에는 잘 알려지지 않은 바이오 기업이었지만,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면서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 2018년 12월 나스닥에 상장된 모더나의 주가 또한 백신 개발 및 출시 과정에 따라 상승과 하락을 거듭했다.

2020년 1월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으로부터 자금 지원을 받았다고 발표한 이후 회사 주가는 614%나 급등했다. 지난해 8월 최고 497.49 달러까지 올랐다. 17일 기준 현재 모더나의 주가는 168달러까지 떨어졌다.

모더나 백신은 2020년 12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 승인을 받은 뒤 전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이 지금까지 2억 900만회 이상 투여된 것으로 추산했으며, 이는 화이자 다음으로 많이 사용된 것이다.

모더나는 지난해 코로나 백신으로 매출 177억 달러를 올리며 영업이익 122억 달러를 남겼다. 올해 백신 매출은 19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