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文도 집무실 옮겼다면 秋 아닌 尹 옳다했을 것”

이 대표, 尹 당선인 집무실 이전 공약에 힘 실어
“구중궁궐 말고 국민과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겠다는 의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집무실 이전 공약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도 시민들과 가까운 위치에 있었다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아닌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옳았다는 것을 더 일찍 알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라는 폐쇄된 공간 속에서 대통령이 제왕적 대통령으로 변질해 가면서 눈과 귀가 가려져 구조적인 통치 시스템의 붕괴를 가져오는 일이 빈번했다. 그렇기 때문에 이것을 개혁하는 데 힘을 싣는 것”이라며 “권력을 내려놓겠다는 행보이고 구중궁궐에 가려지지 않고 국민과 더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겠다는 의지”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께서 더 개방된 공간에서 더 다양한 사람들과 의견을 교류하고, 하다못해 출퇴근 길에서 다양한 군상을 볼 수만 있었어도 문재인 정권은 어쩌면 다른 선택들을 많이 했을 것”이라며 “아마 다른 사람들과 더 많이 소통하고 일반 시민들과 가까운 위치에 계셨다면 추미애 장관이 아닌 윤석열 총장이 옳았다는 것을 더 일찍 아실 수 있으셨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추 전 장관과 검찰총장 시절 윤 당선인이 인사권과 수사지휘권 등을 놓고 갈등을 빚었던 이른바 ‘추윤 갈등’을 언급하며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당선인은 이 사건으로 이름을 알리면서 야권 유력 대선주자급으로 성장했고, 대선에 뛰어들었다.

이 대표는 또 “최근 인수위의 초기 추진 과제에 대해 당 안에서도 당선인의 의중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본말이 전도된 지적들이 나오고 있다. 이것을 두려워하는 더불어민주당이 비용을 부풀리고 그 효용을 폄훼하는 것은 아마 그들의 은둔형 정부와 매우 대비될 것이 확실하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비서실과도, 내각과도, 국민과도 조금이라도 더 편하게 소통할 수 있는 집무실을 기획한다면 당은 그 철학이 집무실뿐 아니라 당 운영과 국정 전반에 녹아들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한국금융연수원 별관에 마련된 대통령직인수위원회로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의 용산 국방부 청사 이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윤 당선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 국방부 청사로 이전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윤 당선인은 국방부를 현재 합동참모본부 건물로 이전하고 합참 청사는 전쟁 지휘 본부가 있는 남태령 지역으로 이동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뜻을 밝혔다.

윤 당선인은 “용산 국방부와 합참구역은 국가 안보·지휘시설 등이 잘 구비돼있고 청와대를 시민들께 완벽하게 돌려드릴 수 있을 뿐 아니라 경호 조치에 수반되는 시민의 불편도 거의 없다”면서 “국방부가 합참 청사로 이전해 함께 쓰게 될 경우 이전에 있어 다소의 어려움은 있지만 충분히 가능하다고 판단된다. 합참 청사는 전시작전권 행사를 고려해 한미연합사와 함께 건물을 사용하도록 건립됐다. 연합사가 평택으로 이전함에 따라 공간에 여유가 생겨 국방부가 합참 청사로 이전하는 데 큰 어려움이 없다. 같은 구내 이전이라 집무실 이전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