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박지현 “윤석열, 성차별 인식 기본 소양 결여”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을 겨냥해 “성차별 문제 인식에 대한 기본적인 소양이 결여돼 있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가진 국민일보 인터뷰에서 “많은 데이터들이 한국 여성의 임금차별이나 유리천장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목하고 있는데, 윤 당선인의 인식은 본인 주변의 바운더리(경계선)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텔레그램 n번방 성착취’를 처음으로 공론화한 박 위원장은 윤 당선인의 무고죄 강화 공약을 우려했다.

그는 “가뜩이나 우리 사회에서는 성범죄 피해자들에게 ‘피해자다움’을 강요하는 사회”라며 “그런 시선이 더 견고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박 위원장과의 일문일답.

-윤 당선인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에 대한 입장은.

“이 문제가 남성과 여성간의 젠더문제로 해석되고 있는 게 안타깝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남성들이 느끼는 사회문제들이 마치 여가부의 문제인양 호도하는 혐오전략을 써 왔고, 그 결과가 이런 상황을 만든 게 아닌지 우려스럽다.

여가부를 우리 사회에 만연한 불평등을 해소해 나가기 위한 부처로 거듭나게 해야지, 부처를 아예 폐지하는 방향으로 가는 건 말도 안 된다.”

-‘구조적 성차별은 없다’는 윤 당선인의 인식은 어떻게 평가하는가.

“한국 여성 임금이 OECD 국가 평균과 비교해 낮고, 유리천장 지수는 높다는 등 데이터가 있는데도 (윤 당선인이) 객관적 사실들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당선인이 가져야 할 기본적 소양이 결여돼 있어 안타깝다.

특히 윤 당선인의 인수위 구성을 보면 여성이 4명밖에 없다. ‘능력 중심으로 뽑겠다’는 것은 좋은데, 왜 그 능력의 기준이 ‘서울대, 50대, 남성’인지에 대한 문제는 짚고 넘어갈 필요가 있다.

윤 당선인이 일부러 그렇게 했다기보다는 본인이 살아온 디폴트(기본)값이 그런 것 아닐까 싶다. 편협한 시각을 넓힐 필요가 있다.”

-윤 당선인 공약 중 우려되는 것은.

“무고죄 처벌 강화 공약의 경우 ‘성폭력 처벌도 강화됐으니 무고죄도 강화해야 해’라는 논리는 법을 지나치게 단편적으로 해석한 것이다.

지금도 무고죄로 역고소를 당할까 두려워서 성범죄 신고비율이 10% 정도 밖에 되지 않는다. 지금도 무고죄는 가해자들이 자신을 보호할 ‘꿀팁’ 정도로 여겨지고 있다.

분명히 근거가 있는 우려라는 점을 (윤 당선인이) 직시해 줬으면 한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정치는 어떻게 평가하는지.

“이 대표는 ‘젠더 갈라치기’와 혐오 전략을 썼다. 저뿐만 아니라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 대표가 인정하고 반성해야 할 부분이라 생각한다.

여성도 동일한 임금을 받고, 일상이 불안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하는데, (이 대표는) 그것을 남성의 파이를 여성이 빼앗는 것처럼 만들어 버렸기 때문에 문제제기를 하는 것이다.

이 대표가 20대 남성만을 대변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물론 저도 여성 청년만을 대변해서만은 안된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이런 갈라치기식 정치는 다시는 정치적 전략으로 활용돼서는 안된다.”


-민주당 정치인들이 부친상을 당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조문했고, 박 위원장이 그것을 비판해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한 입장은.

“조문을 한 인사들이 안 전 지사와 친한 것도 알겠고, 그것이 도리란 것도 알겠다.

하지만 엄연히 (안 전 지사 성범죄의) 피해자가 있는 상황이다. 그 피해자의 입장에서 이 사안을 보면 제 비판도 충분히 이해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 저도 비판을 많이 받았지만 이런 문제에 대해 한번 더 생각해 볼 수 있게 된 점이 감사하다.

다만 ‘멱살이라도 잡아야 하나’(17일 유튜브 ‘닷스페이스’) 같은 과한 표현들에는 앞으로 신중해져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

-민주당 비대위 구성을 두고 비판도 나오고 있다. 이를 해소할 방안은.

“보다 민주적인 절차를 통해서 비대위가 꾸려졌으면 좋았겠지만 지금 상황이 너무 시급한 부분이 있었다. 개혁과 혁신하는 모습을 신속하게 보여드리는 게 그런 우려를 해소할 가장 빠른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

제가 할 일은 지지자분들과 민주당 사이에서 가교 역할이라 생각한다. 조금만 믿고 지켜봐 달라. 주시는 충고와 격려는 감사하게 듣겠다.”

-최근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연락한 적 있나.

“자주 연락을 주신다. 최근 ‘의전요구 논란’ 같은 문제에 대해서는 같이 분노해 주기도 하고, 지금처럼 당이 혼란스러울 때 당을 대표하는 공동 비대위원장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해 달라고 격려·당부 말씀도 종종 하는 편이다.”

정현수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