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스트연구팀, 탈수초화 신경병증 치료 가능성 열어

디지스트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석 교수(왼쪽)팀. 디지스트 제공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디지스트)은 뉴바이올로지학과 김민석 교수팀이 전기자극을 통해 말초신경계의 수초화를 향상시킬 수 있음을 연구를 통해 밝혀냈다 21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기존 약물 치료법이 아닌 전기 자극으로 탈수초화 신경병증을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는다. 추후 전자약의 형태로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말초 신경에서의 수초 손실은 근육위축, 무감각, 발의 기형, 마비 등을 유발하고 희귀 말초신경병증을 일으키지만 현재까지도 확실한 치료 약물이 개발되지 못한 상태다.

이에 김민석 교수 연구팀과 디지스트 웰에이징연구센터 이윤일 박사 연구팀은 마우스 배아의 배근신경절(체감각 정보를 척수로 전하는 축색의 세포체들이 모여 있는 부위로 후근에서 둥글게 부풀어 있는 부위)을 모델로 삼아 수초 형성과정 초기에 다양한 주파수의 전기 자극을 가했고 중기 및 성숙기에 수초형성을 평가해 수초화 형성이 향상되는 최적의 전기 자극 조건을 발견했다.

또 말초 탈수초성 신경병증의 흔한 이상 중 하나가 말초신경계의 지질 생합성 기능 저하라는 점을 바탕으로 전기 자극이 지질 생합성에 관여하는 여러 유전자의 발현을 향상시킨다는 것을 리보핵산 시퀀싱을 통해 밝혔다. 수초막을 분석해 전기 자극 후 수초 내 지질이 더욱 풍부해진다는 것도 확인했다.

김민석 교수는 “특정 전기 자극이 수초화의 지질 생합성 기능을 향상시켜 수초 형성을 도울 수 있음을 처음으로 밝히고 이에 최적화된 전기자극 조건을 확보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핵심”이라며 “연구 성과는 현재 약물이 없는 난치질병인 탈수초성 신경병증 치료를 위한 전자약 개발 가능성을 연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2017년 4월 삼성미래육성 센터사업(SRFC) 과제로 선정돼 연구가 이뤄졌다. 연구결과는 지난 1월 Biofabrication 온라인 판에 ‘An electroceutical approach enhances myelination via upregulation of lipid biosynthesis in the dorsal root ganglion’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