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디슨모터스, 쌍용차 인수 무산…쌍용 “재매각 추진”


에디슨모터스의 쌍용차 인수가 결국 무산됐다.

쌍용차는 28일 공시를 통해 “당사는 서울회생법원의 허가를 받아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지난 1월 10일 인수·합병(M&A) 투자계약을 체결했으나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이 관계인집회 기일로부터 5영업일 전까지 예치해야 할 인수대금을 예치하지 않아 투자계약이 자동해제됐다”고 밝혔다.

관계인집회는 다음 달 1일 예정돼 있기 때문에 에디슨모터스는 지난 25일까지 인수대금을 내야 했다. 하지만 2700억여원의 잔금을 납입하지 못하면서 쌍용차 인수가 최종 불발됐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지난 18일 매각주관사인 EY한영에 관계인집회 연기를 요청해 잔금 기일을 미루고자 했다. 하지만 쌍용차와 EY한영은 법원과 논의해 “인수대금을 구하지 못한 것은 집회 연기 사유가 될 수 없다”며 25일 관계인집회 연기 불가 공문을 발송했다.

쌍용차는 “이 사안은 M&A 절차 공고 전부터 거래소 공시,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익히 알려졌던 사항으로 인수인이 이를 감안해 투자자 모집 등을 준비했어야 할 사항이며, 입찰 또는 투자계약의 전제조건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만약 관계인집회 기일 연기 요청이 수용되더라도 연장된 관계인집회마저 무산될 경우 회생계획안 가결 시한(연기 시 7월 1일)만 허비해 재매각 추진 등 새로운 회생방안을 모색할 기회마저 상실될 수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쌍용차는 관계인집회 기일 연장 요청을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새 인수자를 물색해 신속하게 재매각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법상 허용되는 기한 내 새로운 회생계획을 법원에 제출할 예정이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