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러 “국가 존립에 위협 있을 때만 핵무기 사용”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AP뉴시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전쟁과는 무관하게 국가 존립에 위협이 있을 때만 핵무기를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28일(현지시간) 미국 공영 PBS방송과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크렘린궁 대변인의 이 같은 발언은 우크라이나 침공 1개월이 지났으나 전황이 계획대로 되지 않자 정체된 전황을 반전시킬 목적으로 러시아가 생화학 무기, 소형 핵폭탄 등 대량살상무기를 사용할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나왔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이날 PBS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아워에 “우크라이나 작전의 결과는 물론 핵무기 사용의 이유가 아니다”라며 “우리의 안보 개념은 러시아의 존립에 대한 위협이 있을 때만 핵무기를 사용할 수 있고, 실제로 핵무기를 사용해 그 위협을 제거할 것임을 명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계속 권좌에 있어서는 안 된다고 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서는 “매우 우려스럽다”며 “인신공격”이라고 반발했다.

러시아는 또 우크라이나전에서 민간 가옥이나 아파트를 목표물로 삼지 않는다고 주장하면서 국제사법재판소(ICJ)의 심판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 대해서도 “러시아는 나토가 협력과 안보를 위한 기구가 아니라 ‘대립의 기구’라고 깊이 확신한다”고 비난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