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김건희, 경찰견 귀엽다? 첫 대중 메시지 ‘생뚱’”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와 방송인 김어준씨. 연합뉴스, TBS캡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경찰견과 함께 찍힌 사진을 두고 방송인 김어준씨가 5일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김씨는 전날 관련 보도에서 김 여사가 경찰견을 보면서 ‘너무 귀여워서 데리고 자고 싶다’고 말했다는 내용이 담긴 데 대해 “대통령 당선인 부인의 첫 대중 메시지로는 너무 생뚱맞다”고 꼬집었다.

김씨는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경찰견 보도를 보면서 한 가지는 짚고 싶다”며 “(김건희씨가) 경찰견을 끌어안고 ‘너무 귀여워서 데리고 자고 싶었다’는 말을 했다는 건데, 동물 사랑을 이야기하고 싶었나 보다. 대통령 당선인 부인의 첫 대중 메시지로는 TPO(시간·장소·상황)에 전혀 맞지 않는다”고 김 여사를 저격했다.

그러면서 “취임 이후 대중 메시지는 본인이 연출하거나 기획하지 말고 전문가 도움을 꼭 받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씨는 김 여사의 근황이 공개된 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아내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당선과 낙선 차이가 극명했다고 평했다.

그는 “어제 연합뉴스는 서초동 자택 인근에서 경찰견을 안고 있는 김건희 사진을 보도했다. 대선 기간 공개활동을 하지 않았던 당선자 부인이 처음 등장했으니 관련기사가 쏟아졌다”며 “하필이면 낙선자의 부인 김혜경씨 관련해서 경기도청 압수수색 보도가 쏟아진 터라 당선과 낙선의 명암 차이가 극명한 하루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는 4일 김 여사가 서울 서초동 자택 인근에서 경호 중인 경찰특공대 경찰견과 함께 찍힌 사진을 공개하면서 출처를 ‘독자 제공’으로 밝혔다. 김 여사는 자주색 후드티와 통 넓은 청바지, 슬리퍼 차림의 편한 모습으로 사진에 찍혔다.

같은 날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대는 오전 10시부터 8시간에 걸쳐 김혜경씨 관련 의혹의 수사를 위해 경기도청 총무과와 의무실, 조사담당관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3년 넘게 김혜경씨의 수행비서 역할을 한 전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소속됐던 총무과 등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