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고액 연봉 논란’에 “청문회서 숨김없이 말할 것”

尹측 “국민 눈높이 안 맞지만…난국 타개 적임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 건물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기자들을 만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5일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 재직 당시 18억원 급여를 받았다는 고액 연봉 논란과 관련해 청문회에서 모든 의혹을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서울 종로구 한국생산성본부에 마련된 청문회 준비단 사무실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김앤장 고문 재직 당시) 연봉이 고액이 아니냐는 논란이 있다’는 질문에 “이렇게 하나하나를 갖고 옳으냐, 그르냐 하는 것은 의미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후보자는 “모든 것을 팩트체크 해서 우리가 국회에 제출할 것”이라며 “현시점은 인사청문회의 심의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의혹 관련 자료들을) 국회에 제출하면 청문위원들과 언론에서 검증하고, 토론하는 과정에서 저는 하나도 숨김없이 다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지난 2017년 말부터 최근까지 4년여 동안 김앤장 법률사무소 고문으로 일하며 18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것으로 알려져 고액 연봉 논란에 휩싸였다.

한 후보자를 지명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은 이와 관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보고 있다.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문료와 관련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는 점도 저희가 아마 인지하고 있었던 거 같다”면서도 “그럼에도 현재 난국을 타개할 수 있는, 보다 국민 여러분께 실질적인 보탬이 될 수 있는 역량, 경륜, 지혜로 국정을 새롭게 끌고 갈 수 있는 적임자로 내정 발표했음을 알려 드린다”고 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한 후보자의 의혹과 관련해 “김앤장으로부터 받은 월 3500여만원이 법과 원칙, 공정과 상식, 도덕과 양심의 기준에 맞는지 들여다보지 않을 수 없다”며 “법률가도 아닌 전직 고위 관료가 김앤장에서 어떤 역할을 맡았는지 국민은 의아해한다”고 말하며 ‘현미경 검증’을 예고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