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김혜경 수사, 정치보복”…與 “애매한 점 많다” 신중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를 향한 경찰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에 대해 “노골적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당 차원의 정면 대응을 자제하는 등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윤 위원장은 5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경찰의 4일 경기도청 압수수색 등을 거론하며 “당선인 눈치 보기에 급급해 스스로 하명 없는 하명 수사를 하는 것 아닌지, 스스로 정치보복의 도구가 되고자 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난했다.

윤 위원장은 이어 “대선 후에 국민이 걱정했던 전임 정부에 대한 탄압, 정치적 경쟁자에 대한 노골적인 보복이 시작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윤 위원장의 이번 발언은 분노하는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지지층을 달래고 경찰 수사가 정치적 의도로 변질되는 것을 막기 위한 의도가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경찰의 경기도청 압수수색 이후 ‘민주당은 이대로 당하고만 있을 건가’ ‘김혜경 여사님을 지켜라’는 취지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경찰이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수사와 관련해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민주당 내에서는 검찰과 경찰이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부인 김건희 여사를 향한 수사에는 속도를 내지 않는 데 대한 불만도 크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김 여사의 주가조작 관여 의혹을 거론하며 “검찰, 경찰이 왜 선거에 진 쪽만 전광석화처럼 (수사)하느냐”면서 “선거 이긴 쪽은 면죄부가 주어지는 것이냐, 이것이 법치주의냐”라고 비판했다.

그러나 민주당은 당 명의의 공식 논평을 내거나 경찰청을 항의 방문하는 행동을 자제하면서 정면 대응에는 나서지 않았다.

한 민주당 의원은 “당 차원에서도 이번 경찰 수사를 정치보복의 신호탄이라고 몰아붙이고 싶은 마음이 왜 없겠나”라며 “그러나 차분히 생각해보면 애매한 점이 많다”고 토로했다.

특히 이 전 지사가 대선 과정에서 법인카드 유용 의혹에 대해 철저한 사실관계 규명을 약속했던 점은 이번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몰아가는 데 발목을 잡는 요인이다.

한 초선 의원은 “김건희 여사에 대해서는 강한 공세를 펼치면서 김혜경씨는 두둔한다면, 당이 또다시 내로남불 프레임에 걸려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편 경찰은 4일 경기도청과 함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의 핵심 인물인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씨의 자택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배씨의 변호사 입회하에 1시간가량 압수수색을 진행해 배씨가 현재 사용 중인 휴대전화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