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삶의 깊이를 더하는 ACC인문강좌

4월부터 매주 마지막 주 수요일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대표 강좌 ‘ACC 인문강좌’가 풍성한 콘텐츠로 시민들을 찾아간다.

문화체육관광부 국립아시아문화전당(ACC, 전당장 이강현)은 오는 7월까지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7시 ACC 극장3에서 상반기 ‘ACC 인문강좌’를 무료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ACC는 이를 위해 동시대·아시아·문화예술을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를 초청해 동물 이야기·지속 가능한 디자인·정원의 역할·재난과 치유 등 4개 강좌를 마련했다.

먼저 장이권 이화여대 자연사박물관장이 오는 27일 ‘자연으로 떠나는 소리여행’을 주제로 전반기 인문강좌 문을 연다. 급격하게 진행되는 자연환경의 변화를 살펴보고‘소리’를 매개로 동물들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본다.

장 관장은 EBS ‘동물의 리더십’, JTBC‘차이나는 클라스’등 다수의 TV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대표 저서로는‘동물행동학’,‘야외생물학자의 우리 땅 생명 이야기’가 있다.

5월 25일엔 예술공학자인 김진택 포스텍 교수가 ‘테크네로부터 지속가능 디자인에 대해’를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새로운 상상력과 미학적 태도, 동시대 예술계의 다양한 사례를 통해 지속 가능한 실존적 통찰을 들려준다.

이어 6월 29일에는 김봉찬 생태조경가와 강단에 선다. ‘베케, 일곱 계절을 품은 아홉 정원’을 화두로 계절에 따라 역동적으로 변화하는 자연의 모습을 제주 베케 정원의 디자인 원리로 살펴본다.

수많은 자연 생명이 공존하는 생태적인 공간으로서 정원의 역할을 고찰한다. 베케는 밭의 경계에 아무렇게나 두텁게 쌓아놓은 돌무더기를 뜻하는 제주 방언이다.

아름다운 문장과 정확한 비평으로 대중적 사랑을 한몸에 받는 신형철 문학평론가는 오는 7월 27일 전반기 인문강좌 마침표를 찍는다. 일본 영화계의 젊은 거장 하마구치 류스케의 영화들이 소재다.

그는 ‘드라이브 마이 카’를 통해 ‘재난이란 무엇인가?’, ‘재난은 어떻게 서사화 되어야 하는가?’, ‘그 재난의 서사는 어떤 방식의 치유를 제안할 수 있는가?’, 마침내 우리는 어떻게 치유되는가?’등과 같은 질문에 대한 답을 찾는다.

‘ACC 인문강좌’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지침에 따라 운영된다.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비대면으로 전환할 수 있다. 강연은 ACC 온라인 채널 ACC 플러스에서 영상으로 다시 볼 수 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