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거기서 성폭행해”… 충격 빠뜨린 러 군인 통화

1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거리에서 러시아 병사가 순찰을 하고 있다. 전략적 요충지인 마리우폴은 지난달 초부터 러시아군과 친러 반군에 포위당한 채 집중적인 공격을 받아 대부분 지역이 점령당했다. 마리우폴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에 파병된 러시아 군인이 여자친구에게서 “우크라이나 여자를 성폭행하라”는 이야기를 듣고 “정말 그래도 되느냐”고 되묻는 통화 내용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정보기관인 보안국(SBU)은 텔레그램을 통해 러시아 군인의 통화 내용을 도청한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30초짜리 녹음 파일에는 우크라이나에 파병된 러시아 군인과 러시아에 있는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두 사람의 통화 내용이 담겼다.

우크라이나가 도청한 러시아군과 여자친구의 통화 내용. 데일리메일

녹음 파일은 “그래, 거기에서 해”라고 말하는 여성의 말로 시작된다. 이어 이 여성은 “우크라이나 여자들을 성폭행하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아무 말도 하지마. 이해해”라며 웃는다.

그러자 남성은 “성폭행해도 되니까 너한테는 말하지 말라고?”라고 되묻는다. 여성은 “응 내가 모르게만 해. 왜 물어봐?”라며 다시 웃는다.

남성은 웃으며 “정말 그래도 돼?”라고 되물었고, 여성도 “응 허락할게. 그냥 콘돔 잘 써”라고 웃으면서 말한다. 두 사람의 통화는 여기서 끝난다.

SBU는 “러시아 여성들이 군인인 남편에게 우크라이나 여성들을 성폭행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녹음 파일은 러시아 군인들뿐 아니라 그들과 관계된 사람들의 도덕적 기준도 함께 반영하고 있다”며 “러시아인 중 80%는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을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50일째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저지르고 있다는 구체적인 증언과 물증이 나오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 11일 리투아니아 의원들을 대상으로 한 화상 연설에서 “러시아군이 어린아이를 대상으로 수백 건의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